“온라인 수업 소외 학생 없어야” 교사와 머리 맞댄 은평

[현장 행정] 김미경 서울 은평 구청장, 선일여고 방문

서울 소상공인 자금 대출 5조원 ‘불티’

市 금융지원 이미 4조 소진… 증액 검토

강동구 성내동에 농아인 쉼터 개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동구가 청각·언어 장애를 지닌 농아인들이 서로 소통하고 여가를 즐길 수 있는 쉼터를 새로 연다. 강동구는 성내동에 358.92㎡ 규모의 농아인 전용 쉼터(성내로 52, 6층)를 마련해 12일 개소식을 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농아인들이 의사 소통이 어렵기 때문에 일반 복지시설 이용이 어렵다는 점을 구에서 세심히 배려해 마련한 것이다. 기존의 강동구수어통역센터는 59.4㎡ 규모로 공간이 협소해 편하게 찾거나 오랜 시간 상담하는 데 불편함이 컸다.

시비 1억 7700만원을 받아 새로 조성한 농아인들의 보금자리는 건강 정보, 문화, 교육이 어우러진 통합 서비스를 제공한다. 두 개의 교육실과 사무실 등으로 구성돼 전문 통역 상담과 수어 교육, 영화 상영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가동한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4-12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