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 직원 실수로 잘못 지급된 산재보험금 100억

5년간 8종 보험급여 착오지급 332억…행정착오 이외 단순 과실 지급만 103억

용산공예관 앞, 전통·현대 공존의 길로

‘모던 헤리티지 문화거리’ 조성…준공식 60m도로에 디자인 가로등·전통 꽃담

개풍 마주한 김포 시암리서 학생 300명 평화 외친다

학생 83명이 쓴 평화선언문, 27일 경기학생 평화선언 캠페인서 선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8월 열린 김포교육지원청 평화리더십 캠프에서 학생들이 시의회를 방문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김포시 제공

북한 개풍군과 마주한 경기 김포시 시암리에서 김포학생 300명이 평화선언문을 발표한다.

경기도 김포교육지원청은 지난 13일 김포청소년교육의회 학생 의원 83명이 모여 4·27 판문점 선언 1주년 기념으로 김포학생 평화선언문을 작성했다고 18일 밝혔다.

김포학생 평화선언문은 김포 평화·통일교육으로 진행된다. 김포청소년교육의회 중 통일·역사 상임위원회의 첫 활동이기도 하다.

학생들이 직접 작성한 평화선언문 내용은 ▲5000년 유구한 역사를 자랑하는 우리나라가 하나로 통합되지 못한 지난 69년 분단의 역사를 청산하고 전쟁의 위협이 없는 한반도 통일을 이룩하자 ▲북한 지역의 역사 및 역사 유적지에 대해 스스로 학습하고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추진하자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을 맞아 현대사를 학생 스스로 학습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이를 바탕으로 통일한국을 이루는 데 기여하자 ▲남북통일을 이루기 위한 발판으로 4·27 판문점 선언을 되새겨 김포에서 평화로 가는 첫걸음을 떼자 등으로 이뤄져 있다.

이 평화선언문은 오는 27일 시암리 경기학생 평화선언 캠페인에서 선포된다. 경기학생 평화선언 캠페인에는 3000여명의 경기도 각 지역 학생들이 모여 평화선언을 할 예정이다. 김포 시암리와 전류리포구, 고양, 연천 등 4곳에서 개최된다.

특히 김포 학생들의 평화선언문이 선포되는 김포 시암리는 북한의 개풍군과 마주보고 있는 지역으로 그 상징성이 높다.

김정덕 교육장은 “김포는 지리적 여건상 북한에서 가장 가까운 지역에 위치하고 있고, 육지가 아닌 강과 바다로 북한과 마주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학생들이 북한을 잘 이해하고 평화적인 공존 방법을 스스로 모색할 때 앞으로 통일한국의 주역으로 성장할 것”이라며 “올해는 김포지역 자원을 활용한 용강리 일대 통일체험학습과 김포학생야영장을 활용한 통일캠프, DMZ 평화누리길 따라 걷기 등 다양한 통일체험활동을 학생들이 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계획을 밝혔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배봉산 숲속 도서관 개관식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목3동 도시재생 활기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단재 모과나무, 영등포에 뿌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용산의 문화유산 바로잡기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