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년후견’ 장애인 차별법은 반쪽 개정

법정후견 중 ‘한정후견’만 손질한다는데

강동 건강도시 정책에 반한 몽골

몽골 대표단, 성일초 방문

특허청장이 기관 명칭 변경 꺼낸 이유는?

朴청장 공론화 없이 논란 촉발시켜

독도 주민숙소 8개월 리모델링 거쳐 새 단장

15억원 들여 해수 담수화 설비 등 교체…유일한 주민 김신렬씨 입주 시기 조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북 울릉군 안용복길 3 독도 주민숙소. 최근 8개월간 리모델링했다.
독도관리사무소 제공

독도를 실효적으로 지배하는 상징인 주민숙소가 새롭게 단장됐다.

경북 울릉군 독도관리사무소 관계자는 29일 “지난해 8월 독도 서도 주민숙소 리모델링 공사가 8개월 만에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독도관리사무소 직원들은 이날 주민숙소를 방문해 공사 실태 등 제반 사항을 점검했다. 이번 주민숙소 리모델링은 지은 지 7년 이상 지나 해풍과 염분으로 심하게 낡은 건물 내외벽과 비상 발전기, 해수 담수화 설비 등을 교체하거나 대대적으로 수리한 것. 15억원이 들었다. 독도 전체가 천연보호구역인 점 등을 고려해 건물 구조변경은 하지 않았다.

주민숙소는 2011년 30억원을 들여 4층(1층 발전기와 창고, 2층 독도관리사무소 직원 숙소 및 사무실, 3층 주민 거주 공간, 4층 해수 담수화 설비) 건물로 건립됐다. 정부 소유의 건물(연면적 118.92㎡)로 사실상 독도의 유일한 ‘집’이다. 주소지는 경북 울릉군 안용복길 3.

독도관리사무소는 조만간 유일한 독도 주민인 김신렬(82)씨와 입주 시기 등을 협의할 계획이다. 1991년 11월 독도로 전입신고한 김씨는 지금 육지에 거주한다. 노령인 김씨는 지난해 10월 세상을 떠난 남편(김성도)을 대신해 딸 부부와 함께 독도 거주를 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숙소는 해양수산부 소유로 울릉군 독도관리사무소가 관리해 사전 협의를 거쳐야 한다.

최하규 독도관리사무소 안전지도팀장은 “독도는 육지와 달리 심한 해풍 등으로 건물이 쉽게 노후되거나 훼손된다”면서 “‘바다의 날’인 5월 31일을 전후해 독도 현지에서 정부 및 경북도, 울릉군 관계자와 독도 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주민숙소 리모델링 준공식 행사를 열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외교통상부 등 정부 14개 부처의 협의체인 정부합동독도영토관리대책단은 2008년 8월 독도의 ‘어업인 대피소’를 주민숙소로 이름을 바꿨다.

울릉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9-04-30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日외무상, 면전서 “한국 무례하네”에 日도 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전날 한국인 강제징용 배상 문제를 논의할 중재위원회 구성에 한국 정부가 응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남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사회적기업 육성 우수 성동

정원오 서울성동구청장

소녀상 닦다 눈물흘린 구청장

이승로 성북구청장

‘최고의 힐링타운’ 노원 만들 것”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새만금공항으로 천년전북 도약”

송하진 전북도지사 인터뷰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