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수업 소외 학생 없어야” 교사와 머리 맞댄 은평

[현장 행정] 김미경 서울 은평 구청장, 선일여고 방문

서울 소상공인 자금 대출 5조원 ‘불티’

市 금융지원 이미 4조 소진… 증액 검토

다시 태어나는 ‘점자 도서관’… 강동, 시각장애인 위해 새단장

내부 시설·녹음 장비 등 개선하기로…이정훈 구청장 “지식 정보 격차 해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동구에 자리한 한국점자도서관은 문화를 향유할 기회가 드문 시각장애인들의 숨통을 틔워 주는 귀한 자산이다. 1969년 처음 세워져 일반 도서를 매년 250여권씩 점자·녹음·전자 도서 등으로 제작해 장애인들에게 문화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왔다. 1997년부터는 현재 위치인 암사2동으로 옮겨 새 둥지를 틀었으나 건립한 지 22년이 지나면서 낡은 시설로 안전사고 문제가 계속 불거졌다.

이에 강동구가 이달부터 도서관 내부 시설을 새롭게 단장하고 녹음 환경을 개선하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22년째 사용한 녹음 장비, 시설의 고장이 잦아 도서를 녹음할 때 어려움이 컸기 때문이다. 구는 3층의 녹음 도서 제작실 내부 리모델링, 녹음 장비 구입 등으로 좋은 질의 녹음 도서를 제작해 이용자들의 편의를 높일 계획이다. 2층 서고 내 서가도 늘린다. 프로그램실도 개선을 통해 다양한 독서·문화 프로그램을 꾸린다. 도서관 관계자는 “도서관이 장애인뿐 아니라 비장애인도 함께하는 소통의 장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점자도서관 리모델링 사업으로 안전과 공간 효율성을 확보해 이용자들의 만족도를 높이겠다”며 “또 최적의 녹음 환경에서 녹음 도서를 제작해 시각장애인들의 지식 정보 격차를 해소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5-15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