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6시 다른 구 등교하는 흑석동 학생들… “고교 세워

‘일반고 사각지대’ 서울 동작구 흑석동, 학교 유치에 역점

행안부 41년 ‘금녀의 벽’ 두 과장이 깼다

서정아 조직기획과장 이어 채수경 자치행정과장까지 첫 여성 임명

대전경찰청은 포토존 인테리어 공사 중

코로나 전국 확산 비상시국에… 정신 못 차린 공직사회

“방과후 초등생 돌봐드려요”… 동작의 키움센터

노량진 2동에 우리동네키움센터 1호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돌봄교사 상주… 2022년까지 21곳 조성

서울 동작구 노량진2동 우리동네키움센터에서 센터장과 돌봄교사가 돌봄 프로그램을 어떻게 운영할지를 논의하고 있다.
동작구 제공

서울 동작구가 초등학생들을 돌봐주는 시설인 우리동네키움센터 1호점을 노량진2동에 냈다고 10일 밝혔다. 구는 하반기에는 신대방1동에 2호점을 여는 등 2022년까지 21곳의 우리동네키움센터를 조성할 예정이다.

우리동네키움센터는 부모의 손길이 미치지 못하는 시간대에 6~12세 초등학생을 돌봐주는 시설이다. 최근 핵가족화 심화, 맞벌이 가구 증가 등 양육 환경의 변화로 그간 이런 시설에 대한 요구가 컸다. 이에 구는 노량진2동 건물의 유휴공간을 활용해 지난 3월부터 리모델링 공사를 시작해 지난달 단장을 마쳤다. 센터는 지상 1·2층 규모(연면적 196.37㎡)로 1층은 놀이 및 활동실, 2층은 학습실, 독서실 등으로 꾸며졌다. 센터에는 센터장, 돌봄교사 등 4명의 전문 인력이 상주하면서 아이들의 기초 학습과 독서 지도, 놀이 활동, 체험 학습 등을 돕는다. 지역 내 초등학생 학부모, 마을돌봄 활동가 등 30명으로 구성된 우리 키움 참여단의 의견도 센터 운영에 반영한다.

이창우 동작구청장은 “우리동네키움센터를 통해 학부모들이 안심하고 맡길 수 있는 지역 사회 돌봄 체계를 촘촘히 구축할 것”이라며 “돌봄 수요가 많은 지역을 중심으로 센터를 확대해 아이 키우기 좋은 동작구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6-11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류상’ 남편·후배, 알고 보니 포주와 그 애

지적장애인 성매매범 내몬 사법권력“경찰이 피해자의 억울함을 벗겨 주기는커녕 범죄자를 만드는 데 앞장선 사건입니다.”장수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선별진료소 기능 강화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보드게임으로 관세법 수업

조은정 관세국경관리연수원장

中企 살리는 금천, 40억 육성자금 융자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경제 살리는 광진, 1471억 조기 집행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