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금단의 땅’ 미군 기지 개발에 1조 3000억 푼다

2020년 미군 공여구역 발전계획 발표

자연·역사·예술이 ‘하나로’… 글로벌 관광명소 안양예

‘안양공공예술 프로젝트’ 통해 새롭게 태어난 예술공원

경기도 ‘원전 공사 입찰 담합’ 공익 제보받아… 檢에 수사 의뢰 검토

신한울 원전 입찰 참여사 사전 모의 의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보자 “한수원, 입찰 의혹 알고도 묵인”

경기도는 원자력발전소 장비 납품과 건설공사 입찰과정에서 담합이 있었다는 공익제보를 접수해 수사 의뢰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김용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최근 경기도가 운영하는 ‘경기도 공익제보 핫라인’을 통해 신한울 원전의 초고압 차단기 입찰에 참여한 업체가 다른 입찰 참여 기업과 담합에 합의한 정황을 제보받았다”고 밝혔다.

경기도에 따르면 제보자 A씨는 한국수력원자력에서 발주한 신한울 원전 초고압 차단기 입찰에 참여한 B사가 사전 모의를 통해 순차 입찰이나 들러리 입찰 등의 방법으로 부당한 행위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 밖에도 B사는 입찰과정에서 원가를 조작해 입찰에 참여했으며 한수원은 이를 알고도 묵인해 낙찰 기업이 적게는 수십억원대, 많게는 수백억원대 부당한 이익을 취한 의혹이 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이 사건에 대해 경기도가 적극적으로 나서 줄 것으로 믿는 공익제보자의 제보 취지를 고려해 도가 직접 신고하고 수사 의뢰를 추진하게 됐다”며 “증거자료를 취합해 이달 말쯤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하고, 법률 검토를 거쳐 7월 초 검찰에 수사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제보자 A씨는 한수원이 발주한 고리2호기 비상전원 공급용 승압 변압기 구매 과정에서의 담합 행위도 제보했으며 공정위는 지난해 2월 2개 기업에 과징금을 부과하고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고 도는 전했다. 경기도는 올해 1월부터 홈페이지에 공익제보 전담신고 창구 ‘경기도 공익제보 핫라인-공정경기2580’(hotline.gg.go.kr)을 개설했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2019-06-26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전통시장 회식… 코로나 넘는 중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우리 마을 우리가 지킨다”

이승로 서울 강북구청장

영등포 골목상권 살리기 챌린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