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충돌

행안부 “기능 제한 우려” vs 서울시 “납득 어려워”

빗물펌프장 위 청년주택 세운다

SH공사 ‘도로 위 주택’ 이어 두 번째 프로젝트 착수

70년 역사 교회 2곳 나란히 철거 위기

고양 신도제일교회 · 인천 백석열린문교회

30년 끌던 서초 잠원高 유치 숙원 풀다

잠원동 71-10 부지에 설립 업무 협약 “일반고교 없던 인근 주민들 불편 해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서초구가 지난 30여년간 지지부진했던 잠원 지역 고등학교 유치에 성공했다.

서초구는 잠원 지역 주민들이 오랫동안 고대해 왔던 고등학교를 잠원동 71-10 부지에 설립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올해 초 구와 시 교육청이 잠원 지역 고교 유치에 협력하겠다는 내용의 업무 협약을 맺으며 급물살을 타게 됐다. 지난 5월 말 시 교육청은 통학 여건 개선, 지역 간 학교 균등 배치 등의 이유로 잠원에 고등학교가 필요하다는 공식 의견을 구에 전달해 왔다.

잠원 지역에는 경원중, 신동중 등 2개의 중학교가 있지만 일반 고교는 하나도 없어 학생들이 매일 다른 구의 학교로 먼 거리를 오가야 하는 불편을 겪었다. 이에 따라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민선 6기부터 주민설명회를 열고 고교의 필요성을 시 교육청에 꾸준히 제기해 왔다.

그간 주민들은 잠원동 61-6 부지에 학교가 들어서길 바라 왔다. 하지만 다수의 무허가 건축물들이 남아 있고 이를 제외하고는 부지가 협소해 사실상 추진이 어렵다는 결론이 났다. 구와 시 교육청이 대상 부지를 면밀히 검토한 끝에 잠원동 71-10으로 최종 결정됐다. 조 구청장은 “잠원 지역 고등학교 설치를 하루빨리 마무리해 학생들의 교육 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7-02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국 딸 ‘유급’ 준 교수 “성적 나빠 절차대로

“사직에 어떤 외압도 없어”딸에 장학금 준 지도교수는 영전조국 “비판 겸허히 받아들인다”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에게 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노원 하늘 덮은 송전탑 땅속으로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성북 아파트 ‘특별한 나눔’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9월 7일, 청소년 축제의 장으로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洞 프로그램 카드수수료 확 낮춰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