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가죽공예, 생태 텃밭… 구로에선 현장도 학교다

초등·중학생 3700명 참여 ‘작업장 학교’…8개 기관 12개 콘텐츠 마을교사 직접 수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6월 서울 구로구 신도림초등학교 4학년 학생들이 ‘찾아가는 작업장 학교’ 프로그램의 하나로 나무 화분 만들기 체험을 하고 있다.
구로구 제공

서울 구로구 청소년들에게 딱딱한 수업에서 벗어나 다양한 체험을 배울 기회가 마련된다. 구로혁신교육지구 사업의 하나다.

구로구는 지난달부터 이달까지 두 달 동안 ‘찾아가는 작업장 학교’를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찾아가는 작업장 학교는 마을과 구청, 학교가 함께 만드는 민·관·학 협력 프로그램이다. 지역의 공방이나 작은도서관, 협동조합 등이 교육 콘텐츠를 개발하고 여기에 적합한 마을 교사를 양성하면 구가 운영을 지원하는 형태다. 학교는 교육공간을 제공하고 수업에 대한 평가를 수행한다.

이번 교육은 나무·가죽공예와 발도르프 공예(독일 전통 인형공예), 전통 떡, 바른 식생활 요리교실, 생태 텃밭 등으로 구성됐다. 지역 초등학교 4~6학년 및 중학교 1~3학년 학생 약 3700명이 참여한다.

앞서 구로구는 지난 4월 참여기관 공모를 통해 8개 기관, 12개 콘텐츠를 선정하고, 초중학교를 대상으로 수업 참여 신청을 받아 32개교 165개 학급과 동아리를 모집했다. 마을교사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사전 교육도 진행했다. 2013년 서울시 자치구 중 처음으로 서울형 혁신교육지구로 지정된 구로구는 온마을교육지원센터 운영, 청소년 축제, 온마을교육대학, 학부모 연수 등 마을공동체가 참여하는 각종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9-07-05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