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군기지, 무늬만 관광미항 되나

해군, 군사보호구역 지정 추진

부산~강릉 동해선 시속 250㎞ 고속철 달린다

포항~동해 178㎞ 구간 전철화 착수

“트로트·국악·록·클래식까지” 부천서 다양한 음악공연 열린다

18~27일, 각양각색 음악 장르 공연 ‘2019 미리메리 뮤직바캉스’ 개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천문화재단의‘2019 미리메리 뮤직바캉스’포스터. 부천문화재단 제공

재즈와 트로트·국악·록·클래식까지 모든 관객이 만족할 다양한 음악 공연이 경기 부천에서 열린다.

부천문화재단은 ‘공:감(공연감동)’ 시리즈로 올 하반기 기획공연 2편을 선보인다고 11일 밝혔다. 준비된 공연은 ‘2019 미리메리 뮤직바캉스’와 ‘지하철 1호선’이다.

‘2019 미리메리 뮤직바캉스’는 오는 18일부터 27일까지 부천시민회관 소공연장에서 열린다. 누구나 취향에 맞게 즐길 수 있는 재즈와 트로트·국악·클래식·록·보사노바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준비됐다.

트로트와 재즈의 신나는 만남 ‘펀츠를 비롯해 엘비스 프레슬리를 떠올리게 하는 ‘스트릿건즈’, 블루스와 록의 만남 ‘사자밴드’, 풍물놀이에 보컬을 더한 퓨전국악 ‘구각노리’, 국악과 클래식으로 꾸민 동화같은 음악 ‘비아트리오’, 감성을 어루만지는 브라질 재즈 ‘필로멜라’ 등 실력파 아티스트들의 개성 넘치는 공연이 관객을 기다린다.

또 ‘스타행 열차’로 불리며 70만 관객이 인정한 명작 록뮤지컬도 10년만에 부천에서 공연한다.

황정민과 설경구, 김윤석, 조승우, 안내상 등을 배출해 ‘스타행 열차’로 불린 ‘지하철 1호선’은 오는 9월 20~21일 부천시민회관 대공연장에서 막을 올린다. 1994년부터 2008년까지 15년간 4000회를 공연해 70만명이 넘는 관객을 불러모았다. 지난해 10년 만에 재공연해 화제를 모았다. 여러 등장인물을 통해 IMF 시기 한국사회를 풍자와 해학으로 그려낸 수작이라는 평가를 받는 작품이다.

자세한 정보는 재단 홈페이지(www.bcf.or.kr)나 공연기획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호남 최고층 짓겠다고 광주시 난타한 호반건설

4년 전 광주시 “교통혼잡” 건축허가 유보 광주방송, 10여일 새 10건 광주시정 비판 결국 건축 승인받아 내년 본격 입주 앞둬 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네 피서지 우장산 워터파크 간다

강서 어린이 물놀이장 무료 개장

사회적기업 육성 우수 성동

정원오 서울성동구청장

소녀상 닦다 눈물흘린 구청장

이승로 성북구청장

‘최고의 힐링타운’ 노원 만들 것”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