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가죽 공예… 맞춤형 자기계발 지원하는 동대문

11월까지 ‘동네배움터’ 7곳 운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동대문구 지역 곳곳에 다양한 주민 학습의 장이 열린다. 서울시 공모사업의 일환이다.

동대문구는 이달부터 오는 11월까지 ‘동네배움터’ 7곳을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동네배움터는 지역 내 유휴공간을 활용해 다양한 주민 맞춤형 교육을 하고 학습공동체 활동을 지원하는 근거리 평생학습 프로그램의 하나다.

구는 지난 3월 서울시 평생교육진흥원에서 주관한 ‘2019년 한걸음에 닿는 동네배움터’ 공모사업에 선정돼 예산 1억원을 지원받았다. 이어 용신동, 전농2동, 장안1동, 휘경2동 주민센터와 답십리도서관, 정보화도서관, 선농단역사문화관 등 7곳에 동네배움터를 지정해 운영에 나섰다.

동대문구는 전문 강사를 초빙해 웃음치료, 리본공예, 반려동물 소품 제작, 캘리그래피, 가죽소품 만들기, 마크라메(굵은 실이나 가는 끈을 꼬아 무늬를 만들거나 소품을 만드는 수공예 작업) 등 배움터별 10개씩 모두 70여개의 강좌를 진행할 계획이다.

월별 세부 프로그램 일정은 동대문구청 홈페이지에 공지한다. 동대문구 구민은 누구나 선착순으로 수강이 가능하며, 수강료는 무료다. 재료비는 지원되지 않는다.

장세명 교육진흥과장은 “구민 누구나 집 가까운 곳에서 다양한 자기계발 교육에 참여할 수 있도록 근거리 평생학습체계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9-07-23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