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흘간 강남 전체가 극장

26일 강남페스티벌 팡파르

돼지열병 우려에도 중대본 안 꾸린 행안부 왜?

주무부처 농식품부 대처 능력있다 판단

지자체도 포괄적 네거티브규제 전환

이 총리, “규제 그대로 두는 건 혁신 포기”

아산 ‘옛 장항선’ 태양광 자전거路

[사라져가는 추억이 살아난다… 2色 도시재생] 폐철도 활용한 국내 최장 자전거도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2㎞ 구간 중 7.5㎞ 지붕형태양광
2만 2774가구가 쓸 전기 생산 기대
폐철도를 활용한 것 중 국내에서 가장 긴 충남 아산 태양광 자전거도로.
아산시 제공

폐철도를 활용한 것 중 국내에서 가장 긴 태양광 자전거도로가 충남 아산 옛 장항선 구간에 만들어졌다.

아산시는 최근 방축동∼배미동∼남성리∼신달리∼오목리∼궁화리∼봉농리 간 10.2㎞의 자전거도로를 개통했다고 23일 밝혔다. 장항선 개량사업 과정에서 제외된 구간의 폐철도를 걷어내고 포장한 것으로 폭 3∼6m 규모이다. 안전난간과 이정표 등이 설치됐다.

이 중 7.5㎞는 길이 6~10.7m, 폭 4.3~6.1m 태양광 패널 1만 8540개가 설치됐다. 시 관계자는 “남성리 등 일부 마을에서 반대해 전체 구간에 태양광을 설치하지 못했다”며 “이 때문에 투자회사 손익분기점이 당초 15년에서 크게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지붕형 태양광은 연간 8066㎿의 전기를 생산한다. 2만 2774가구가 쓸 수 있는 양이다. 아산그린에너지가 도로 포장비 20억원과 태양광 시설비 160억원을 들여 건설했다. 연간 부지 이용료로 한국철도시설공단에 아산시는 6000만원, 그린에너지는 1억 5000만원을 낸다.

이 자전거도로는 방축동에서 온양온천과 신정호, 궁화리에서 아산글램핑캠핑장이 가깝고 봉농리에 세계꽃식물원이 있다. 오목리에서 옛 신창역도 만난다. 자전거는 2시간에 1인용 1000원, 2인용 2000원을 주고 빌릴 수 있다. 시 관계자는 “도시와 농촌 풍경을 한꺼번에 볼 수 있는 자전거도로”라고 했다.

아산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2019-07-2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사랑해 여봉봉” 동료 아내와 불륜 육군 중사

동료 부사관의 아내와 불륜관계로 중징계를 받은 육군 부사관이 전역 후 사단장을 상대로 제기한 행정소송에서 패소했다.인천지법…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아침 7시, 청소대장이 뜬다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내년 5월, 성북에 문화공간 선다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상수도 현대화 3300억 투입 협약

이철우 경북도지사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