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들섬, 음악섬으로 다시 태어나다

874석 공연장 ‘라이브하우스’ … 28일 개장

어린이집 늦게까지 아이 맡길 수 있다

복지부 ‘영유아보육법’ 개정안 입법예고

길거리 댄스 무대 변신한 동대문

21~22일 ‘세계거리춤축제’ 개최

멸종위기 수원청개구리 복원…2020년부터 증식 기술 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멸종위기에 처한 수원청개구리가 복원된다. 수원시는 29일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과 업무협약을 맺고 수원청개구리를 비롯한 멸종위기 야생생물의 보전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 박용목 국립생태원장, 최기형 멸종위기종복원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시는 수원청개구리 복원서식지를 선정해 개구리가 살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서식을 위협하는 포식자 등을 제거한다. 센터는 수원청개구리 분포, 개체군 현황 등을 조사한 후 2020년부터 수원청개구리 증식 기술을 개발해 개체 증식을 추진한다.

1980년 수원에서 처음 발견된 수원청개구리는 2012년 환경부 멸종위기 1급 보호종으로 지정됐다. 경기 파주, 충북 주덕, 충남 아산 등 경기만 일대 논에서만 서식한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2019-07-30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나경원, 미국에 있는 아들 국적·원정출산 묻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미국의 한 대학에 재학중인 자신의 아들의 국적은 한국이며, 원정출산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1…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차 없는 신촌에 문화창조밸리”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방과 후’ 걱정 없는 광진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관광지용 ‘국적 불명 한복’ NO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관광이 더 즐거워지는 ‘더강남’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