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전담 이송… 시민 격려가 큰 힘”

[방역 현장에서 만난 여성들] <2> 서아람 서울 중부소방서 소방교

택배근로자 안전까지 신경… 丁총리 연일 강행군

[관가 블로그] “비대면 일상 숨은 영웅 안전망 갖춰야” 종교계엔 “국민께 정신적 방역을” 당부 취임 엿새 뒤 확진자… 하루도 안 쉬어 코로나 수습 이후 대망론 힘 받을 수도

재택근무 기업 2곳 중 1곳 “코로나 끝나도 지속”

66.7%가 “업무효율 높아졌다” 근로자 만족도 91.3%로 높아

충주, 현대엘리베이터 업고 승강기 산업 메카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거점지역 육성 중장기 계획 연구 용역

충북도가 충주를 승강기산업 거점지역으로 키운다.

국내 승강기 선두업체인 현대엘리베이터 본사와 생산시설의 충주 이전 효과를 극대화하겠다는 전략이다. 도는 ‘충북 승강기산업 육성 중장기 발전계획 수립 연구용역’을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6개월간 진행될 용역에는 승강기산업의 국내외 현황 분석, 승강기 기업 집적산업단지 조성, 인력양성기관 설립, 연구개발 여건 마련 방안 등이 담길 예정이다. 도는 용역 결과를 기반으로 승강기 기업 유치와 승강기 부품 안전성 시험평가지원센터 건립 등을 추진해 충주를 승강기산업 중심지로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전광호 산업육성팀장은 “승강기산업은 2010년부터 해마다 설치 대수가 증가하는 미래 신성장동력 사업”이라며 “현대엘리베이터 협력업체 100여곳의 충주 동반 이전이 예상돼 승강기산업을 선점할 좋은 기회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엘리베이터는 2028년까지 2500억원을 투자해 충주시 용탄동 제5일반산업단지로 경기도 이천 본사 및 공장(연면적 13만㎡) 등을 이전하기로 하고 지난달 3일 충주시와 협약을 체결했다.

청주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2019-08-02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한성백제문화제 ‘온택트’ 개최… 송파, 축제의 새 패러다

[현장 행정]‘위드 코로나 시대’ 새 이벤트 모델 제시한 박성수 구청장

살수기 청소·투기 단속… 중구 ‘쓰레기와의 전쟁’

중앙시장 악취 제거·클린코디 배치 성과

#별난 크리에이터 모여라… 강서 초·중생 진로 체험

오늘부터 ‘온라인 강서드림 job 챌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