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값 채소 헐값 과일

태풍·추석 보낸 뒤 농산물 몸값 급변

서핑 천국 된 충남 태안 ‘만리포니아’

초보·고수 서퍼들 파도 타기 명소로

충주, 현대엘리베이터 업고 승강기 산업 메카로

거점지역 육성 중장기 계획 연구 용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충북도가 충주를 승강기산업 거점지역으로 키운다.

국내 승강기 선두업체인 현대엘리베이터 본사와 생산시설의 충주 이전 효과를 극대화하겠다는 전략이다. 도는 ‘충북 승강기산업 육성 중장기 발전계획 수립 연구용역’을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6개월간 진행될 용역에는 승강기산업의 국내외 현황 분석, 승강기 기업 집적산업단지 조성, 인력양성기관 설립, 연구개발 여건 마련 방안 등이 담길 예정이다. 도는 용역 결과를 기반으로 승강기 기업 유치와 승강기 부품 안전성 시험평가지원센터 건립 등을 추진해 충주를 승강기산업 중심지로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전광호 산업육성팀장은 “승강기산업은 2010년부터 해마다 설치 대수가 증가하는 미래 신성장동력 사업”이라며 “현대엘리베이터 협력업체 100여곳의 충주 동반 이전이 예상돼 승강기산업을 선점할 좋은 기회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엘리베이터는 2028년까지 2500억원을 투자해 충주시 용탄동 제5일반산업단지로 경기도 이천 본사 및 공장(연면적 13만㎡) 등을 이전하기로 하고 지난달 3일 충주시와 협약을 체결했다.

청주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2019-08-02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국 출근 20분 뒤 檢 들이닥치자 정경심과 딸은

정치일정 고려 文 출국 다음날 승부수 일각선 “현직 법무장관 예우 갖춘 것”검찰이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24시간 무휴…마포 ‘화장실 혁명’

마포구청장, 공공화장실 개방 추진

건축가협회가 뽑은 ‘명예건축가’

건축사 출신 김영종 종로구청장

“지역 격차 크면 국가 유지 흔들”

송두율 전 獨 뮌스터대 교수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