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값 채소 헐값 과일

태풍·추석 보낸 뒤 농산물 몸값 급변

서핑 천국 된 충남 태안 ‘만리포니아’

초보·고수 서퍼들 파도 타기 명소로

이천시 “신규 입주땐 최대 30억 시설자금 지원”

엄태준 시장 반도체 핵심부품·소재 기업 유치 본격 행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엄태준(왼쪽에서 6번째) 시장이 지난 달 23일 기자회견을 통해 반도체 핵심부품·소재 제조공단을 이천지역에 조성해 줄 것을 촉구하고 있다.
이천시 제공

“이천지역에 신규로 반도체 부품·소재 공장을 건립하거나 이전 해오는 기업에 대해서는 평균 1.2%의 저금리로 업체당 최대 5억원의 운전자금과 최대 30억원의 시설자금을 지원해 기업을 적극 유치한다는 계획입니다.”

엄태준 경기 이천시장이 일본의 경제보복조치에 따른 정부의 움직임에 맞춰 반도체 핵심부품·소재 제조공장을 유치하기 위해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엄 시장은 지난 달 23일 기자회견을 통해 반도체 핵심부품·소재 제조공단을 이천지역에 조성해 줄 것을 촉구하고, 정부와 경기도의 대응전략에 대해 관심을 갖고 그에 대한 대책을 고심해 왔다.

또한 이천시는 기업·산업간 연계와 물류비 절감으로 안전성, 경제성에서 볼 때 이천시야 말로 공장이 들어서기에는 최적의 장소라 주장하고 있다.

특히 이천의 SK하이닉스 본사는 연구개발(R&D) 기능이 집중되어 있어 제품의 공동연구개발과 기술교류 등이 용이하며, 현재 이천시가 추진하고 있는 산업단지 면적 6만㎡를 활용한다면 공단 조성에 필요한 시간을 대폭 앞당길 수 있다는 설명이다.

엄 시장은 6일부터 SK하이닉스를 비롯해 관내 반도체 관련업체를 방문해 기업의 애로사항과 함께 시급히 개선.지원되어야 할 사안에 대해 의견을 청취하고 공단 조성에 필요한 사항을 점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경기도와 정부를 상대로 반도체 핵심부품.소재 제조공장에 대한 이천시 유치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적극적인 지원을 건의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천시의회는 5일 11시 이천시의회 제1상임위원회실에서 일본 정부의 비정상적인 수출규제 철회를 촉구하는 결의문을 발표하고, 이천 시민단체는 8월 8일 11시 SK하이닉스 정문에서 국산화 추진 반도체 핵심부품.소재 생산공장 이천 유치 결의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국 출근 20분 뒤 檢 들이닥치자 정경심과 딸은

정치일정 고려 文 출국 다음날 승부수 일각선 “현직 법무장관 예우 갖춘 것”검찰이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을 압수수색한 23일, 조 장관 자택 주변에는 40여명의 취재진과 주민, 보수단체 회원들이 뒤섞여 어수선했다. 평소 조 장관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24시간 무휴…마포 ‘화장실 혁명’

마포구청장, 공공화장실 개방 추진

건축가협회가 뽑은 ‘명예건축가’

건축사 출신 김영종 종로구청장

“지역 격차 크면 국가 유지 흔들”

송두율 전 獨 뮌스터대 교수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