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낭독 소리 낭랑한 강남… 문향 흐르는 문화도시

도시 품격 높이는 강남구 독서문화정책

중앙부처 여성 고위공무원 지난해 첫 100명 넘었다

정부 ‘공공부문 균형인사 보고서’ 발간

이틀 뒤 71주년… 국회서 잠만 자는 여순사건특별법

1만여명 희생… 제주 4·3사건과 쌍둥이

모두를 만족시킨 속초 해변 ‘야간개장 행정학’

오후 6시부터 밤 9시까지 개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억대 ‘야구장 조명’ 대낮 방불
밤바다 수영하며 무더위 ‘훌훌’


피서객 223만명… 작년比 50%↑
쓰레기 하루 발생량 절반 감소
안전요원 등 배치 밤사고 제로

지난달 27일 밤 발광다이오드(LED) 조명이 강원 속초해수욕장을 한낮처럼 밝게 비추는 가운데 피서객들이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속초해수욕장은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0일까지 동해안 해수욕장 가운데 처음으로 오후 6~9시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야간 개장을 해 이 기간 매일 밤 평균 1만명 이상의 피서객이 다녀갔다.
속초 연합뉴스

“속초해수욕장 야간 개장은 한밤에 야구경기장 밝기의 투광등이 백사장을 밝힌 덕분에 가능했다.”

강원 속초시는 “속초해수욕장이 동해안 해수욕장 가운데 처음으로 저녁 6시부터 밤 9시까지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야간 개장을 한 결과 지난 한 달여간 피서객이 전년 동기보다 50%가량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속초해수욕장 야간 개장은 전체 1㎞에 이르는 해수욕장 가운데 중앙 통로쪽 200m 구간에서 이뤄졌다. 총 2억원을 들여 설치한 2개의 대형 발광다이오드(LED) 조명탑 투광등이 개장 구간을 대낮처럼 환하게 비췄다. 그동안 야간 개장은 부산 해운대해수욕장과 제주도 일부 마을해수욕장, 서해안 일부 해수욕장에서만 실시했다. 동해안은 수심이 깊고 파도가 높아 엄두를 내지 못하다 LED 조명을 도입하면서 가능해졌다.

가족과 함께 속초해수욕장을 다녀왔다는 한미란(49·경기 수원)씨는 “대낮같이 환한 조명이 켜진 해변에서 더위를 피해 수영을 할 수 있어 매력적이었다”고 말했다.

속초시는 해수욕장에 안전요원도 곳곳에 배치했다. 수상보트를 동원한 해양경찰, 시민자율방재단, 119소방대원 등도 대거 참여시켰다. 그 결과 한밤에 물놀이를 했지만 안전사고는 단 한 건도 없었다. 밤에도 백사장을 밝힌 덕에 쓰레기 투기 행위도 사라져 ‘클린 해수욕장’으로 운영됐다는 설명이다.

속초시에 따르면 야간 개장이 인기를 끌면서 속초해수욕장에는 지난달 5일 낮시간대 첫 개장 이후 이달 11일까지 총 223만명의 피서객이 다녀갔다. 이는 야간 개장을 운영하지 않은 지난해 같은 기간(148만명)보다 50% 이상 늘어난 것이다. 쓰레기 발생량도 하루 평균 1.7t으로 지난해 하루 평균 3.4t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야간 운영은 끝났지만 속초해수욕장 낮시간 개장은 오는 18일까지 이어진다.

한 관계자는 “속초해수욕장의 야간 개장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된 만큼 내년부터 동해안 92개 다른 해수욕장에서도 야간 개장이 이뤄질 수 있도록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속초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2019-08-13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버스 앞좌석 여성 머리에 체액 묻혔는데 무죄

국과수 감정 결과 피해자 머리서 피고인 체액 검출법원 “피고인이 고의로 체액 묻혔다고 단정 못 해”시내버스에서 앞자리에서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같이의 가치 ‘도봉 육아’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주민 참여형 ‘안전 급식 시대’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2개월째 ‘혁신 금메달’

이정훈 서울강동구청장

뚝섬역상점가 ‘청춘놀이터’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