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값 채소 헐값 과일

태풍·추석 보낸 뒤 농산물 몸값 급변

서핑 천국 된 충남 태안 ‘만리포니아’

초보·고수 서퍼들 파도 타기 명소로

371명 ‘벌벌’ 떨게 한 벌

경북서 환자 속출… 벌초 시즌 경계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추석 벌초를 앞두고 벌 쏘임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12일 경북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올 들어 지난 9일까지 371명이 벌에 쏘여 구급차로 병원에 이송됐다. 벌 쏘임 이송환자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4명(13.5%) 늘어났다.

벌집 제거를 위한 119 출동 사례는 지난달 4435건, 이달 2804건으로 올해만 8238건에 이른다. 이달에는 벌집 제거를 위해 119가 하루 평균 312차례 출동했다. 벌이 왕성하게 활동하는 시기인 데다 추석을 앞두고 벌초객이 늘면서 119 출동 사례가 당분간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경북도소방본부 관계자는 “벌초 시 긴소매에 긴바지를 입고 머리와 목을 감쌀 수 있는 모자나 두건을 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9-08-13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국 출근 20분 뒤 檢 들이닥치자 정경심과 딸은

정치일정 고려 文 출국 다음날 승부수 일각선 “현직 법무장관 예우 갖춘 것”검찰이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을 압수수색한 23일, 조 장관 자택 주변에는 40여명의 취재진과 주민, 보수단체 회원들이 뒤섞여 어수선했다. 평소 조 장관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24시간 무휴…마포 ‘화장실 혁명’

마포구청장, 공공화장실 개방 추진

건축가협회가 뽑은 ‘명예건축가’

건축사 출신 김영종 종로구청장

“지역 격차 크면 국가 유지 흔들”

송두율 전 獨 뮌스터대 교수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