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수업 소외 학생 없어야” 교사와 머리 맞댄 은평

[현장 행정] 김미경 서울 은평 구청장, 선일여고 방문

서울 소상공인 자금 대출 5조원 ‘불티’

市 금융지원 이미 4조 소진… 증액 검토

일제강점 아픔 깃든 순천 철도관사마을…태극기 달기 운동으로 과거 설움 ‘훌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허석(맨 앞) 전남 순천시장이 철도관사마을의 한 집 대문 앞에 태극기를 게양한 후 행사 참석자들과 박수를 치고 있다.
순천시 제공

8·15 광복절을 앞두고 일본이 만든 전남 순천시 조곡동 철도관사마을에 태극기가 물결치고 있다. 순천시는 “철도관사마을에서 제74주년 8월 15일 광복절과 시 승격 70주년을 맞아 전체 마을 주민들이 태극기 달기 운동에 나섰다”고 13일 밝혔다.

순천역 인근에 있는 철도관사마을은 철도 관련 유적지다. 일제강점기인 1936년 지어졌다. 조선총독부가 경부선, 호남선 등의 철도를 부설한 뒤 철도국 소속 직원들의 주거를 위해 주요 역 주변에 만든 것이다. 해방 이후에도 계속 대한민국 철도청의 관사로 사용하다 민간에 불하됐다. 500여 가구가 거주하는 이 마을은 일본제국주의 시대의 설움과 여순 민중항쟁의 슬픈 역사도 함께 안고 있다.

한국자유총연맹 순천시지회가 행사를 위해 500만원 상당의 태극기를 기부했다. 앞서 조곡동 청년회에서는 각 가구에 태극기 게양대를 설치했다.

손한기 조곡동장은 “일제강점기에 조성된 철도관사마을 주민 모두가 한마음이 돼 태극기 달기 운동에 적극 동참했다”며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과 함께 철도관사마을을 전국적으로 알리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순천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2019-08-14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