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흘간 강남 전체가 극장

26일 강남페스티벌 팡파르

돼지열병 우려에도 중대본 안 꾸린 행안부 왜?

주무부처 농식품부 대처 능력있다 판단

지자체도 포괄적 네거티브규제 전환

이 총리, “규제 그대로 두는 건 혁신 포기”

시흥 자원순환특화단지 단순가공처리단지로 조성

시흥시, 주민과 대화서 “폐기물 매립·소각하는 화학적 작업 아니다” 사업 설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흥시청 전경

경기 시흥시가 정왕동 토취장 일대에 자원순환특화단지를 단순한 가공처리단지로 조성한다고 14일 밝혔다.

시흥시는 자원순환특화단지 조성과 관련해 가진 주민총회 자리에서 자원순환특화단지의 조성 목적과 과정과 장단점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고 주민 의견을 청취했다.

특히 시가 계획 중인 자원순환특화단지는 폐기물을 매립하거나 소각해 처리하는 화학적 작업이 목적이 아니라, 수집하고 선별하는 단순 가공처리 후 반출하는 업체로 단지를 조성할 계획이어서 시민들이 염려하는 각종 부작용도 없다고 설명했다.

현재 관내에 난립해 있는 재활용사업장은 1500여개 업체에 달한다. 길가에 무분별하게 쌓여 있는 폐기물로 그린벨트가 훼손되고 도시 미관을 저해하는 것은 물론, 악취와 비산먼지 등으로 인한 환경오염도 심각한 상황이다.

자원순환특화단지가 들어서게 되면 재활용 업체의 입지난 해결과 국가 자원순환 산업의 전략적 거점 역할을 한다는 설명이다. 또 개발제한구역내 산재한 재활용 사업장을 집적화하고 폐자원의 순환체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단지가 조성되면 도시 미관을 해치는 민간 업체들이 무분별하게 쓰레기를 쌓아놓는 행태나 쓰레기로 인한 분진이나 비산먼지, 토질오염 등을 제거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시는 2017년 계획 타당성 검토를 마쳤고, 내년 상반기 중 행정절차를 마무리해 2021년 착공할 계획이다.

자원순환단지가 수면 위로 오르면서 해당 이슈를 둘러싸고 다양한 의견들이 개진되고 있다. 먼저 대기오염이나 악취발생 등 환경오염 우려에 대해 시는 “해당 부지에는 매립장과 소각장 등 폐기물처리시설이 들어올 수 없기 때문에 대기오염물질과 악취 등이 발생하지 않는다”며 “재활용업체 운영으로 환경영향은 개선대책을 수립하고 환경영향평가를 통해 검증과 승인을 받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해당 단지 내에 폐기물 소각장이나 쓰레기 매립장 등이 설치돼 혐오시설이 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설치 계획이 없으며 별도 법적·제도적 장치를 마련해 변경이 불가하도록 조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각에서 ‘시흥시 자원순환특화단지가 부산의 자원순환특화단지와 유사하게 조성될 것’이라는 의견에는 “부산 생곡지구 쓰레기 매립장과 소각장 등 폐기물 처리시설은 특화단지 조성 이전에 이미 조성돼 있었던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자원순환특화단지는 2017년 특수목적법인 설립을 위한 민간 사업자 공모를 실시했다. 특수목적법인은 시흥시를 포함한 공공기관이 51%의 지분을 갖고 설립 운영된다. 시는 앞으로 수시로 주민들과 간담회를 통해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사랑해 여봉봉” 동료 아내와 불륜 육군 중사

동료 부사관의 아내와 불륜관계로 중징계를 받은 육군 부사관이 전역 후 사단장을 상대로 제기한 행정소송에서 패소했다.인천지법…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아침 7시, 청소대장이 뜬다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내년 5월, 성북에 문화공간 선다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상수도 현대화 3300억 투입 협약

이철우 경북도지사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