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 소음 더 키우는 ‘정부 인정’…성능 미달 부실 바닥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바닥구조 사전인정제 허점

광명동굴 평화의 소녀상 앞서 위안부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

박승원 시장, 평화의 소녀상에 꽃다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승원 시장이 광명동굴 평화의 소녀상 앞에 꽃다발을 놓고 있다. 광명시 제공

경기 광명시는 14일 광명동굴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국내외에 알리고 피해자들을 기리기 위해 고 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 문제를 세상에 처음 알린 1991년 8월 14일을 기념해 법률로 제정, 지정된 국가 기념일이다.

이달까지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240명 가운데 생존자는 20명뿐이다.

행사에는 박승원 시장과 박덕수 시의회 운영위원장, 시·도의원, 평화의 소녀상 꽃밭조성 청소년 기획단, 시민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참여자들은 우리의 아픈 역사를 기억하고 위안부 피해자들의 인권과 명예회복을 기원하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행사에서는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헌화와 헌시에 이어 광명동굴 예술의 전당에서 경과보고, 기념공연과 UCC상영, 공모전 시상식 등이 진행됐다.

박승원 시장은 “일본정부는 역사 왜곡과 위안부 피해자에 대해 반성의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며, “일본 정부의 진심어린 사과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인권과 명예가 하루 속히 회복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광명시 평화의 소녀상은 2015년 8월 15일 광복 70주년을 기념해 광명 시민들이 모은 성금으로 세워졌다. 시민들은 소녀상 둘레에 평화를 위한 소녀의 꽃밭을 만들었다. 또 시는 2016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 업무협약을 맺고 2017년부터 광명동굴 입장료 판매 수입금의 1%를 광주시 나눔의 집에 해마다 지원하고 있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설리 죽음에 분개한 시민들 靑 청원에 몰려가…

‘설리 사망’ 관련 靑 청원 총 6건 올라와“피해자, 오죽 괴로웠으면 죽음 택했겠나”“악플러 명예훼손, 솜방망이 처벌 안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송파둘레길은 생태복지 1번지”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다문화가족에 다가가는 성동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광진 ‘공공갈등 공론화委’ 출범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율주행차시대 열리면…”

오재학 한국교통연구원 원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