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값 채소 헐값 과일

태풍·추석 보낸 뒤 농산물 몸값 급변

서핑 천국 된 충남 태안 ‘만리포니아’

초보·고수 서퍼들 파도 타기 명소로

“22년 방치 성남 분당 옛 하수처리장에 청년혁신타운을”.

구미동 주민 2006명 시의회 청원…성남시 “용역에서 내용 검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2년째 방치된 경기 성남시 분당구 구미동의 옛 하수종말처리장에 청년혁신타운을 건립하자는 주민 청원이 제기돼 결과가 주목된다.

18일 성남시에 따르면 분당구 구미동 주민 2006명은 ‘하수종말처리장 활용방안을 위한 청원’ 안건을 유재호(더불어민주당) 시의원을 통해 오는 20일 개회하는 시의회 임시회에 제출한다.

주민들은 옛 하수처리장 부지 2만9041㎡에 분당청년혁신타운과 복합문화센터를 건립하는 방안을 제시하고 20층 규모 건물의 층별 용도를 청원서에 구체적으로 담았다.

주민들은 “시에서 옛 하수처리장을 문화예술복합단지로 조성할 계획을 갖고 있는데 이는 주민들 의사가 수렴되지 않았다”며 “이에 지난해 9월 구미동 범주민 대책위원회를 결성해 6개월간 주민 의견을 수렴해 활용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11월쯤 문화예술복합단지 조성에 대한 타당성 용역에 들어가 내년 7월께 마무리할 계획”이라며 “청년혁신타운 건립에 대한 주민 청원이 들어온 만큼 용역에서도 해당 내용을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예산 확보와 설계를 거쳐 2021년 문화예술복합단지를 착공,2023년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2007년 9월 LH로부터 구미동 하수처리장 부지와 시설을 인수해 고교 설립을 추진했지만 도교육청이 학생 수요 부족 등의 이유로 반대 입장을 내놓아 무산된 이후 지금껏 활용방안을 찾지 못한 채 해당 부지를 놀려왔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국 출근 20분 뒤 檢 들이닥치자 정경심과 딸은

정치일정 고려 文 출국 다음날 승부수 일각선 “현직 법무장관 예우 갖춘 것”검찰이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24시간 무휴…마포 ‘화장실 혁명’

마포구청장, 공공화장실 개방 추진

건축가협회가 뽑은 ‘명예건축가’

건축사 출신 김영종 종로구청장

“지역 격차 크면 국가 유지 흔들”

송두율 전 獨 뮌스터대 교수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