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낭독 소리 낭랑한 강남… 문향 흐르는 문화도시

도시 품격 높이는 강남구 독서문화정책

중앙부처 여성 고위공무원 지난해 첫 100명 넘었다

정부 ‘공공부문 균형인사 보고서’ 발간

이틀 뒤 71주년… 국회서 잠만 자는 여순사건특별법

1만여명 희생… 제주 4·3사건과 쌍둥이

“먹다 남은 조미김, 냉동보관해야”

경기보건환경硏 “오래 방치땐 맛 변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가정에서 반찬으로 흔히 먹는 ‘조미김’을 개봉하면 밀폐 용기에 넣어 냉동고에 보관하는 게 가장 안전하며 상온에 보관했을 경우에는 1주 이내에 먹는 게 바람직하다고 20일 밝혔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시중에서 유통 중인 조미김 표면에 처리된 참기름, 들기름, 옥배유 등 기름 성분의 산가와 과산화물가 변화를 조사한 결과 산가는 보관 방법별로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으나 과산화물가는 1주를 기점으로 보관 방법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과산화물가는 기름 성분을 공기 속에 방치했을 때 산성이 돼 불쾌한 냄새가 나고 맛이 나빠지거나 빛깔이 변하는 산패의 초기 현상을 나타내는 척도다. 과산화물가가 높아질 경우 영양 가치가 줄고 눅눅한 냄새와 독성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결과 투명한 용기에 상온 보관했을 때 과산화물가는 ㎏당 1.7meq에서 8일 경과 뒤 10.6meq로 점차 증가해 20일 경과 후 64.4meq로 급격히 높아졌다. 반면 냉동고에 보관한 경우 8일 뒤 6.2meq, 20일 뒤 9.4meq 등으로 크게 변화하지 않았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2019-08-21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버스 앞좌석 여성 머리에 체액 묻혔는데 무죄

국과수 감정 결과 피해자 머리서 피고인 체액 검출법원 “피고인이 고의로 체액 묻혔다고 단정 못 해”시내버스에서 앞자리에서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같이의 가치 ‘도봉 육아’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주민 참여형 ‘안전 급식 시대’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2개월째 ‘혁신 금메달’

이정훈 서울강동구청장

뚝섬역상점가 ‘청춘놀이터’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