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표공장 이전 추진… 풍납토성 복원 속도

송파, 수용재결로 토지·건물 보상 시작

산림바이오매스로 난방·전기 공급

재생에너지 확대…에너지 자립마을 4곳 추진

광화문 인근 노동자 근무시간 39분 줄었다

, ‘주 52시간’ 1년 만에 퇴근시간 당겨져

세계무예마스터십 특별경호 나선 충북…한일관계 악화로 日선수 돌발피해 우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충북도가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에 참가하는 일본선수단 안전을 위해 특별대책을 마련했다. 반일 감정이 고조되면서 일본선수들에게 위협을 가하거나 야유를 보내는 돌발 상황이 발생할 우려가 있어서다.

도는 오는 30일부터 8일간 펼쳐지는 무예마스터십에 출전하는 일본선수단은 총 57명이라고 21일 밝혔다. 입·출국 시에는 조직위원회 직원들이 공항에 나가 영접하고, 경찰 공항기동대가 경호에 나선다. 경기장 1곳당 근무인력은 경호업체 7명, 경찰 20명이다. 일본선수단이 선수촌 밖으로 외출하면 경찰지구대가 이들이 방문하는 식당이나 관광지 주변 순찰을 강화할 예정이다.

청주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2019-08-22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1인 시위’ 황교안에 무릎 꿇은 류여해…갑자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14일 오후 서울역에서 1인 시위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앞에 나타나 무릎을 꿇으며 “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다문화가족 보듬은 추석봉사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현장 방문 소통 행정’ 임무 완료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편의점과 ‘25시 에너지 절약’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