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청’ 승격… 전문성 강화

행안부, 정부조직법 개정안 발표

가야고분군, 세계인 가슴에 감동 준비 끝

유네스코 세계유산 신청 후보 선정돼

“한 뼘의 도시공원도 해제하지 않겠다”

박원순 시장, ‘그린뉴딜’ 정책 발표

송도 외국인 전용 임대아파트 260여가구 일반에 분양

시세보다 10% 저렴… 이르면 연말 공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있는 외국인 전용 임대아파트 260여가구가 시세보다 10% 저렴하게 일반에 분양된다.

인천도시공사는 26일 지난해 ‘경제자유구역의 지정 및 운영에 관한 특별법’이 개정돼 임대 공고 후 1년 이상 임차인을 구하지 못한 외국인 전용 임대아파트를 일반에 분양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 법은 공포 후 6개월 뒤 시행돼 지난해 10월 임대 공고한 에듀포레푸르지오 단지 1406가구 중 119가구, 베르디움더퍼스트 단지 1834가구 중 154가구 등이 분양대상이 됐다. 전용면적이 105∼113㎡에 월 임대료가 110만∼130만원에 이르러 1∼2인 가구가 많은 외국인에게는 부담스럽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송도국제도시에는 지난달 현재 3400여명의 외국인이 산다.

분양공고는 10월 이후 감정평가를 거쳐 이르면 연말에 이뤄질 예정이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2019-08-2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홍천, 마스크 1만장 전달

6·25 때 전사한 佛장교 고향에 제공

아이·운전자 다 지킨다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