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6시 다른 구 등교하는 흑석동 학생들… “고교 세워

‘일반고 사각지대’ 서울 동작구 흑석동, 학교 유치에 역점

행안부 41년 ‘금녀의 벽’ 두 과장이 깼다

서정아 조직기획과장 이어 채수경 자치행정과장까지 첫 여성 임명

대전경찰청은 포토존 인테리어 공사 중

코로나 전국 확산 비상시국에… 정신 못 차린 공직사회

성동 중학생 1654명 대상 진로 체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성동구는 지역 11개 중학교 1학년 1654명을 대상으로 ‘중학생 미래로 진로 여행’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학교별 희망 전문 직업인이 직접 해당 학교 교실로 찾아가 진로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것으로, 90분간 직업 소개 강연, 이론 교육 등이 진행된다. 오는 6일 옥정중학교를 시작으로, 연말까지 지역 중학교에서 차례차례 열린다.

구는 프로그램 운영에 앞서 학생들을 상대로 희망 직업 수요 조사를 해 PD, 개그맨, 로봇전문가, 바리스타, 반려동물훈련사, 승무원, 아나운서, 요리사, 군인 등 18개 직업을 선정했다. 구 관계자는 “로봇전문가의 로봇키트를 활용한 동작원리 이해와 작동 실습, 반려동물훈련사의 반려동물 훈련 방법과 교감, 아나운서의 방송 진행 등 전문 직업인들의 생생한 경험을 접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첫 시작인 옥정중학교에선 개그맨, 바리스타, 승무원, 아나운서, 군인 등이 학교를 찾아 학생들과 진로 탐색 시간을 갖는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지식·경쟁 중심에서 벗어나 학생 소질과 적성을 키울 수 있는 다양한 체험 활동 프로그램을 운영, 중학교 자유학년제가 안정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9-09-03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류상’ 남편·후배, 알고 보니 포주와 그 애

지적장애인 성매매범 내몬 사법권력“경찰이 피해자의 억울함을 벗겨 주기는커녕 범죄자를 만드는 데 앞장선 사건입니다.”장수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선별진료소 기능 강화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보드게임으로 관세법 수업

조은정 관세국경관리연수원장

中企 살리는 금천, 40억 육성자금 융자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경제 살리는 광진, 1471억 조기 집행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