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 직원 실수로 잘못 지급된 산재보험금 100억

5년간 8종 보험급여 착오지급 332억…행정착오 이외 단순 과실 지급만 103억

용산공예관 앞, 전통·현대 공존의 길로

‘모던 헤리티지 문화거리’ 조성…준공식 60m도로에 디자인 가로등·전통 꽃담

화력발전 집결지 충남, ‘亞자치단체 기후환경연합’ 만든다

中·베트남·몽골 등과 연합체 구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국 최대 화력발전소 집결지인 충남도가 동북 및 동남아시아 자치단체들과 기후환경 변화에 대응하는 연합체를 만든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4일 부여롯데리조트에서 열린 아시아 에너지전환 협력 라운드테이블에서 ‘동아시아 자치단체 기후환경연합’을 출범하겠다고 밝혔다. 양 지사는 “자치단체들이 힘을 모아 석탄에너지를 태양광 등 녹색에너지로 대체하는 활동을 하려는 것”이라며 “다음달 21일 도 주최 탈석탄 기후변화 대응 국제콘퍼런스에서 출범시키려는데 여의치 않으면 단계별로 추진하겠다”고 했다.

대상은 랴오닝, 지린, 헤이룽장 등 중국 동북 3성과 베트남 롱안성, 몽골 울란바토르 등이다. 도는 연합체가 구성되면 석탄화력, 온실가스 등 기후변화 유발 원인을 줄이는 데 힘을 모을 계획이다.

정도영 주무관은 “기후변화는 연대해야 풀 수 있는 문제”라면서 “국가마다 발전 단계가 달라 사정이 다르지만 실천할 수 있는 작은 일부터 힘을 모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국내 석탄화력발전소 60기 중 30기가 있는 충남도는 지난해 아시아 최초 탈석탄동맹 가입과 국제기후변화네트워크 세계도시연맹 가입에 이어 지난 7월 노후 석탄화력 조기 폐쇄 범도민대책위원회를 출범시키는 등 적극적인 기후변화 대응 활동을 펼치고 있다.

부여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2019-09-05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고유정 오른손 상처 공방…공격흔 vs 방어흔

전 남편 살인사건 피고인 고유정(36)이 범행 당시 입은 상처의 원인을 놓고 검찰과 변호인이 공방을 벌였다.제주지방법원 제2형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배봉산 숲속 도서관 개관식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목3동 도시재생 활기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단재 모과나무, 영등포에 뿌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용산의 문화유산 바로잡기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