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항공·항만 인프라 2030년까지 2배 확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늘길·바닷길을 모두 갖춘 인천시가 2030년까지 관련 인프라를 대폭 확충한다.

인천시는 5일 송도 미추홀타워에서 해양·항공 관련 기관 및 전문가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바다와 하늘이 경쟁력인 매력적인 도시 인천’을 주제로 하는 정책비전을 발표했다. 인천에는 국제여객 수 세계 5위 규모인 인천공항과 국내에서 두 번째로 큰 인천항이 있다.

인천공항 인근에 166만㎡ 규모의 항공정비 복합단지를 조성하고 2025년까지 백령공항을 건설하는 등 항공산업을 선도할 공항경제권을 구축하는 비전이 제시됐다. 이렇게 되면 지난해 38만회였던 항공기 운항 수는 약 80만회, 6826만명이었던 여객 수는 1억 3000만명까지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정부의 글로벌 해양항만 인프라 구축에도 협력해 지난해 기준 312만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대분)였던 인천항 물동량을 2030년 500만TEU로 확대할 계획이다. 군 당국과 협의해 50㎞ 구간의 해안 군 시설을 정비하며, 해양쓰레기 집하장 40곳과 소각시설 1곳을 건립해 깨끗한 해양생태계를 만들 계획이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2019-09-06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