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안경에 멍드는 대구… “필요한 건 응원과 지원”

대학병원서 TK 거주·방문자 출입 제한

사람 모이는 곳은 모두 소독… 강서 “안전 최우선”

코로나 확진자 추가 발생에 ‘비상’

“건강 괜찮으신가요” 1만명에 전화 건 성동

독거 노인 등 건강 취약계층 안부 확인

한눈 팔다간 큰일… 명절 화재 주의보

전남서 최근 5년간 추석 화재 분석… 집에서 조리 중 부주의 사고만 7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추석 연휴 기간 음식물 조리 도중 부주의에 의한 화재가 자주 발생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11일 전남도소방본부에 따르면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추석 연휴 기간에 총 148건의 화재가 일어났다. 이 기간 사망 1명, 부상 6명 등 7명의 사상자와 6억 1000여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화재 장소는 주거시설 31건(21%), 쓰레기 화재 등 기타 25건(17%), 임야 24건(16%) 순이었다. 원인별로 보면 부주의 81건(55%), 전기 요인 32건(22%), 미상 15건(10%) 등으로 나타났다. 화재 발생이 많은 주거의 경우 부주의 14건(45%), 전기 8건(26%), 미상 4건(13%) 순이었다. 이 가운데 부주의 원인은 음식물 조리 7건(50%), 불씨·불꽃 등 화원 방치 4건(29%), 기타 3건(21%) 등이다.

주거시설의 발화지점은 생활공간이 18건(58%)을 차지했다. 특히 생활공간 중 주방과 침실이 각각 12건(39%)으로 가장 많았다.

최형호 대응예방과장은 “추석맞이 음식물 조리 중 화재, 불씨·불꽃 등 화원 방치에 따른 사소한 부주의가 화재로 이어진 안타까운 경우가 많다”며 “음식물 조리 중에는 자리를 비우지 않고 불에 타기 쉬운 물건을 멀리 두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무안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2019-09-12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류상’ 남편·후배, 알고 보니 포주와 그 애

지적장애인 성매매범 내몬 사법권력“경찰이 피해자의 억울함을 벗겨 주기는커녕 범죄자를 만드는 데 앞장선 사건입니다.”장수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구 자체 감염 아니지만 안전유의”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영등포 기업 손소독제 300개 기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유아용 마스크 2만개 지원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농가 화분 구매·中企 지원”

백군기 경기 용인시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