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 소음 더 키우는 ‘정부 인정’…성능 미달 부실 바닥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바닥구조 사전인정제 허점

저도 오늘 일반인에 개방 ‘시민 품으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통령 휴양지로 일반인 출입이 금지됐던 경남 거제시 저도가 47년 만에 개방된다.

행정안전부와 국방부, 해군, 경남도, 거제시는 저도를 17일부터 내년 9월 16일까지 1년간 시범 개방한다고 16일 밝혔다.

장목면 궁농항에서 저도 사이 3.9㎞ 뱃길을 하루 두 차례 유람선이 다닌다. 매주 월·목요일은 시설 정비 등을 위해 개방하지 않는다. 하루 방문인원은 한 차례 300명씩 모두 600명이며 1시간 30분 동안 둘러볼 수 있다. 개방 구역은 산책로, 모래해변, 연리지정원(골프장) 등이며 대통령 별장과 군사시설은 제외된다.

창원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2019-09-17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버스 앞좌석 여성 머리에 체액 묻혔는데 무죄

국과수 감정 결과 피해자 머리서 피고인 체액 검출법원 “피고인이 고의로 체액 묻혔다고 단정 못 해”시내버스에서 앞자리에서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송파둘레길은 생태복지 1번지”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다문화가족에 다가가는 성동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광진 ‘공공갈등 공론화委’ 출범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율주행차시대 열리면…”

오재학 한국교통연구원 원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