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 신속 집행… 사무관 신의 한수

행안부 이빌립 사무관 아이디어 제시

무상교통·노면전차… 시민생활권 보장 시동

도농복합도시 화성시의 ‘교통복지 정책’

이태원 방역클라쓰 시즌2…어서 와요

[현장 행정] 손수 청소 솔 든 성장현 용산구청장

옛날이야기 들으러 경로당 가요

강서, 개방형경로당 7곳 추가 운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서구는 올해 문을 연 화곡·화촌·가양 등 경로당 7곳을 개방형경로당으로 전환,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개방형경로당은 어르신 전용공간에서 벗어나 아이부터 어르신까지 모든 세대가 어우러지고 소통하는 문화·예술·교육 공간으로 거듭난 경로당이다. 구는 2015년 등촌5단지경로당을 개방형경로당 1호점으로 혁신한 후 이번 7곳까지 포함, 현재 37곳을 개방형경로당으로 운영하고 있다. 이들 경로당에선 영화 상영, 노래 교실, 요가, 정보화 교육, 당구·탁구 교실 등 주민들이 선호하는 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있다.

특히 어르신들이 아이들에게 옛날이야기를 들려주는 화곡본동 초록동경로당의 ‘이야기할머니 프로그램’은 학부모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이야기할머니로 활동하는 김현숙(57)씨는 “동화를 듣는 아이들의 초롱초롱한 눈망울을 보면 그 자체로 행복하다”고 밝혔다.

구는 개방형경로당이 지역 주민들에게 호평을 얻는 만큼 대한노인회 강서구지회와 협력해 개방형경로당을 지속적으로 늘려 나갈 계획이다. 노현송 강서구청장은 “아이부터 어르신까지 주민 모두가 즐기는 쉼터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9-09-18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은경 “깜깜이 감염 제일 싫어”

“고위험군으로 이어질까 가장 우려”

“취약노동자 23만원씩 지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