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낭독 소리 낭랑한 강남… 문향 흐르는 문화도시

도시 품격 높이는 강남구 독서문화정책

중앙부처 여성 고위공무원 지난해 첫 100명 넘었다

정부 ‘공공부문 균형인사 보고서’ 발간

이틀 뒤 71주년… 국회서 잠만 자는 여순사건특별법

1만여명 희생… 제주 4·3사건과 쌍둥이

옛날이야기 들으러 경로당 가요

강서, 개방형경로당 7곳 추가 운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서구는 올해 문을 연 화곡·화촌·가양 등 경로당 7곳을 개방형경로당으로 전환,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개방형경로당은 어르신 전용공간에서 벗어나 아이부터 어르신까지 모든 세대가 어우러지고 소통하는 문화·예술·교육 공간으로 거듭난 경로당이다. 구는 2015년 등촌5단지경로당을 개방형경로당 1호점으로 혁신한 후 이번 7곳까지 포함, 현재 37곳을 개방형경로당으로 운영하고 있다. 이들 경로당에선 영화 상영, 노래 교실, 요가, 정보화 교육, 당구·탁구 교실 등 주민들이 선호하는 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있다.

특히 어르신들이 아이들에게 옛날이야기를 들려주는 화곡본동 초록동경로당의 ‘이야기할머니 프로그램’은 학부모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이야기할머니로 활동하는 김현숙(57)씨는 “동화를 듣는 아이들의 초롱초롱한 눈망울을 보면 그 자체로 행복하다”고 밝혔다.

구는 개방형경로당이 지역 주민들에게 호평을 얻는 만큼 대한노인회 강서구지회와 협력해 개방형경로당을 지속적으로 늘려 나갈 계획이다. 노현송 강서구청장은 “아이부터 어르신까지 주민 모두가 즐기는 쉼터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9-09-18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버스 앞좌석 여성 머리에 체액 묻혔는데 무죄

국과수 감정 결과 피해자 머리서 피고인 체액 검출법원 “피고인이 고의로 체액 묻혔다고 단정 못 해”시내버스에서 앞자리에서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같이의 가치 ‘도봉 육아’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주민 참여형 ‘안전 급식 시대’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2개월째 ‘혁신 금메달’

이정훈 서울강동구청장

뚝섬역상점가 ‘청춘놀이터’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