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 직원 실수로 잘못 지급된 산재보험금 100억

5년간 8종 보험급여 착오지급 332억…행정착오 이외 단순 과실 지급만 103억

용산공예관 앞, 전통·현대 공존의 길로

‘모던 헤리티지 문화거리’ 조성…준공식 60m도로에 디자인 가로등·전통 꽃담

“미세먼지 더는 안 돼”… 청주 시민, SK하이닉스 발전소 건립 제동

시민단체 여론조사… 반대가 찬성 3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이닉스 “법적기준 이하로 배출 설계”

SK하이닉스가 건립을 추진 중인 LNG발전소 때문에 충북 청주가 시끄럽다. 시민단체는 여론조사까지 하며 SK하이닉스를 압박하지만 SK하이닉스는 계획대로 밀어붙일 방침이다.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등 도내 32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미세먼지해결 시민대책위원회는 747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한 결과 31.1%가 발전소 건설계획을 알고 있고, 이 가운데 60.4%가 반대한다고 답했다고 18일 밝혔다. 찬성 의견은 16.1%에 그쳤다.

발전소 건립 사실을 모른다고 답한 응답자 가운데도 반대의견(38.8%)이 찬성의견(10.9%)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반대하는 이유는 가장 많은 60.2%가 미세먼지를 꼽았다. 이번 조사는 유동인구가 많은 청주지역 11개 지점에서 지난달 24일부터 2주간 이뤄졌다. 성별, 연령 등을 고르게 할당했다.

박종순 대책위 정책팀장은 “서해안 석탄화력발전소 등으로 청주 미세먼지 농도가 전국에서 가장 심각한 상황에서 SK하이닉스가 고리원전 1호기 규모와 맞먹는 수준의 발전소를 건립하는 것은 청주시민 건강을 무시한 횡포”라며 “여론조사를 계기로 강도 높은 반대운동을 전개하겠다”고 경고했다. 이들은 LNG발전 바로 알기 대중강좌, 1만명 반대서명, 1인 시위 등을 펼치기로 했다.

SK하이닉스는 2023년까지 흥덕구 외북동 테크노폴리스 부지에 585㎿ 규모의 LNG발전소를 완공할 계획이다. 청주공장의 전력수급 안정성과 정전사고 대비 등을 위해서다. 정전이 발생하면 생산라인의 모든 물질이 폐기돼 다시 제품을 생산하기까지 수일에서 수십일이 걸린다. 이 때문에 한국전력이 공급하는 전력 이외의 추가적인 공급원이 절실하다는 논리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질소산화물 배출을 법적 기준인 20보다 낮은 4으로 발전소를 설계하는 등 오염물질을 최소화할 것”이라며 “오는 25일 산업통상자원부, 충북도, 청주시 등 5개 기관에 환경영향평가서 초안을 제출하는 등 계획대로 추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청주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2019-09-19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고유정 오른손 상처 공방…공격흔 vs 방어흔

전 남편 살인사건 피고인 고유정(36)이 범행 당시 입은 상처의 원인을 놓고 검찰과 변호인이 공방을 벌였다.제주지방법원 제2형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배봉산 숲속 도서관 개관식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목3동 도시재생 활기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단재 모과나무, 영등포에 뿌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용산의 문화유산 바로잡기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