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낭독 소리 낭랑한 강남… 문향 흐르는 문화도시

도시 품격 높이는 강남구 독서문화정책

중앙부처 여성 고위공무원 지난해 첫 100명 넘었다

정부 ‘공공부문 균형인사 보고서’ 발간

이틀 뒤 71주년… 국회서 잠만 자는 여순사건특별법

1만여명 희생… 제주 4·3사건과 쌍둥이

외국인 핫플레이스 용산… ‘국내 1호 세종학당’서 한국 알려요

외국인 1만 6000명 한국어 교육 등 수요…세종학당재단과 새달 14일부터 시범운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12월 베트남 꾸이년 세종학당에서 현지 청소년, 청년들이 한국어 수업에 열중하고 있다.
용산구 제공

서울 용산구가 ‘국내 1호’ 세종학당을 선보인다. 용산구는 다음달 14일부터 세종학당재단과 손잡고 꿈나무종합타운 원어민 외국어 교실에서 세종학당을 국내에서 처음 시범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세종학당은 한국어, 한국 문화 보급 기관으로 현재 60개국 180곳의 세계인들에게 우리말을 퍼뜨리고 있다. 구는 2016년 자치단체 가운데 처음으로 세종학당재단과 ‘한국어·한국 문화의 국외 보급을 확대하기 위한 업무 협약’을 맺고 자매결연도시인 베트남 꾸이년시에 ‘꾸이년 세종학당’(300명 규모)을 조성했다.

이어 구는 지난해 말 세종학당재단 측에 용산구에 세종학당을 개설해 줄 것을 요구했다. 지역 특성상 외국인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기 때문이다. 구 관계자는 “용산에는 외국인이 1만 6000명가량 살고 있어 외국인들의 한국어 교육 수요가 많다”며 “세종학당 운영을 통해 이들에게 더욱 전문적인 교육을 시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구는 연말까지 시범 운영을 거쳐 내년에 정식 개강 여부를 살피기로 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우리 구는 꾸이년 세종학당 운영으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표창을 받기도 했다”며 “그간 쌓아 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국내 첫 세종학당 운영도 모범적으로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9-19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버스 앞좌석 여성 머리에 체액 묻혔는데 무죄

국과수 감정 결과 피해자 머리서 피고인 체액 검출법원 “피고인이 고의로 체액 묻혔다고 단정 못 해”시내버스에서 앞자리에서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같이의 가치 ‘도봉 육아’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주민 참여형 ‘안전 급식 시대’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2개월째 ‘혁신 금메달’

이정훈 서울강동구청장

뚝섬역상점가 ‘청춘놀이터’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