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이 빚은 도예·벽화… 논산 늙은마을이 젊어진다

고령화로 신음하던 연산면 청동리, 500점 항아리·벽화로 생기 불어넣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을 살리기 견학 늘고 귀촌 바람
2004년 50가구 현재 64가구로 늘어
주민활동 사진 전시 등 역사 보존도

충남 논산시 노성면 구암리 주민들이 벽화를 그려 마을을 꾸미고 있다.
구암리 이규영씨 제공

“15년 전 이사 왔을 때 쉰 집밖에 없었는데 64가구로 늘었어요. 주민이 세상을 뜨면 외지인이 바로 사들여 빈집도 없고요.”

충남 논산시 연산면 청동1리 이장 조성일(49)씨는 24일 서울신문과의 전화통화에서 “도예작품과 벽화 500점이 마을을 수놓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마을 안 곳곳에 항아리와 송이버섯을 닮은 각종 도예작품이 설치돼 있고, 담에는 꽃무늬 등 벽화가 그려져 있다.

고령화로 신음하는 논산시 주민들의 마을살리기 활동이 눈길을 끈다. 외지인을 끌어들이고 도시로 나간 자손이 돌아오도록 살기 좋은 마을로 가꾸는 것이다. 논산은 65세 이상 노인이 25%지만 농촌 마을로 가면 고령화가 훨씬 더 심각하다. 시는 지난해 3월부터 마을자치회를 만들어 주민 모두가 환경과 사업 등 마을 일을 놓고 창의적으로 토론하며 스스로 마을 발전을 이끌도록 돕고 있다.

도예가인 조씨는 주민과 함께 만든 도예작품 등으로 마을을 꾸미자 귀촌이 이어졌다. 전국에서 농촌마을 살리기 노하우를 배우기 위해 견학도 온다. 마을자치회는 마을 일에 주민 관심이 커지고 힘을 모으게 했다. 조씨는 “조만간 그룹사운드도 만들 생각”이라고 전했다.


청동1리 주민들이 담에 도자기를 설치하고 벽화를 그려 넣어 마을을 꾸민 모습.
청동1리 조성일씨 제공

노성면 구암리는 10년 전 100명 넘던 주민이 60명으로 쪼그라들어 마을의 생존마저 위태로워지자 마을 역사부터 보존하는 데 힘 쏟고 있다. 마을회관에 주민활동 사진을 전시하고 주민이 쓰던 농기구도 모으고 있다. 절구, 대패, 채 등 언제 사라질지 모를 것들이다. 주민 이규영(54)씨는 “방문자의 무사안녕을 기원하는 길제 등 마을의 전통을 지키며 자손이 돌아오도록 쾌적한 마을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마을길에 무궁화 800그루를 심고 수류지도 정비했다. 이씨는 “큰애는 귀향했고, 둘째도 곧 온다”고 했다.

성동면 주민들은 이주여성과 함께 수제 맥주를 제조하며 한가족이 돼가고 있다. 주민 박노민(52)씨는 “국제결혼해 온 이주여성이 우리 농촌을 지키고 고령화 완화에도 큰 역할을 한다”고 강조했다.

논산시는 오는 27·28일 논산시민운동장에서 493개 마을자치회의 활동을 선보이는 첫 번째 동고동락 마을자치 한마당 축제를 연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주민 모두 주인이 돼 행복한 마을공동체를 만들면 고령화 문제도 풀릴 것”이라고 말했다.

논산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2019-09-25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