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회의·재택근무·나홀로 브리핑… 코로나가 바꾼 관가

[관가 인사이드] GVPN 가입자 8만명 넘어 작년의 4배… 정부부처 전체의 3분의1 교대로 재택

원칙 없는 인사에… 환경부 차관 능력 호평 퇴색

[관가 블로그] 4대강 조사·평가단장 후 떠난 홍정기

한글도 몰랐던 영등포 할머니 “시화전 입상했어요”

늘푸름학교, 어르신들 한글 등 교육 성과…매년 60명 교육 이수 땐 초등 학력 인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영등포구가 명실상부한 성인문해교육 선도 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8일 구에 따르면 구 늘푸름학교 ‘중등 1단계’에 다니는 안춘희(77·여)씨는 직접 쓴 시 ‘세월아 기다려’로 서울시가 주관하는 2019년 서울지역 성인문해교육 시화전 특별상을 받았다. 안씨는 “학교를 못 다녀서 한글도 몰랐었는데 그 많은 사람 중에 상을 받게 돼 기쁘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늘푸름학교는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이 교장으로 있는 영등포 직영 초·중등 학력 문해학교다. 2015년 10월 서울시 최초로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초등학력 문해교육 프로그램 운영 기관으로 지정됐다. 지난해에는 중등학력 문해교육 프로그램 운영 기관으로 지정받았다.

늘푸름학교는 글을 읽지 못하거나 초등학교도 다니지 못한 이들이 교육과정만 이수하면 별도의 검정고시를 거칠 필요 없이 졸업 학력 인증서를 교부받을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2016년부터 총 3회에 걸쳐 74명의 졸업생을 배출했으며 현재까지 301명이 교육받았다. 매년 60여명의 학생들을 교육하고 있다. 교육내용은 한글교육을 기초로 국어, 사회, 수학, 영어 등 학교에서 가르치는 통합교과과정을 가르친다.

채 구청장은 “성인문해 학습자들을 만날 때마다 어르신들의 배움에 대한 열정에 큰 감명을 받는다”면서 “배움을 희망하는 주민 누구나 학습하는 평생학습도시 영등포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9-10-09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저소득층 학원 무료 수강 지원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급여 30% 반납해 마스크 기부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1주일간 3425곳 소독한 중구청장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