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년 만에… 울산~대만 국제선 왕복 4편 운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울산공항 개항 이후 49년 만에 국제선 하늘길이 열렸다.

울산시는 17일과 20일 두 차례 울산~대만 화롄을 왕복(총 4편) 운항하는 국제선 전세기(부정기)를 운항한다고 밝혔다. 울산과 자매 도시인 화롄 관광객을 유치하고, 두 도시 간 문화관광 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해 기획됐다.

전세기는 첫날인 17일 오전 9시 30분 울산 관광객 121명을 태우고 울산공항을 출발해 오전 11시(현지 시각) 화롄 공항에 도착, 다시 대만 관광객 160명을 태우고 낮 12시 40분에 출발해 오후 4시 울산공항에 돌아왔다. 20일에는 오후 2시 울산공항을 출발해 오후 8시에 돌아온다.

울산을 찾은 화롄 관광객은 울산대공원 방문을 시작으로 3박4일간 간절곶, 대왕암공원, 울산대교 전망대 관람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같은 날 대만을 방문한 울산 관광객은 화롄 2박과 타이베이 1박의 일정을 진행한다. 화롄에서는 이번 전세기 취항을 기념해 시장과 시의회 의장이 울산을 방문해 우호협력을 다진다. 울산공항은 1970년 11월 개항한 이후 49년 만에 처음으로 이날 국제선 하늘길을 열었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2019-10-18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