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을 위한 ‘文정부 혁신 성과’ 한눈에

정부혁신박람회 22~24일 DDP서 개최

남원설… 장수설… 고령설, 반파국의 위치를 찾는다

전북도, 15일 국립중앙박물관서 전북가야 학술대회

이틀에 한 명… 경기 닥터헬기, 생명 구했다

소방시스템 연계 24시 구조·구급 업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운영 39일 만에 중증환자 17명 구해
차로 1시간 거리 불과 12분 걸려 활약
학교·공공시설 이착륙 활용 협약 한몫

지난 8월 29일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응급의료 전용 헬기 종합시뮬레이션 훈련’에 참석한 이재명(오른쪽) 경기도지사와 이국종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이 악수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전국 최초로 24시간 운용하는 경기도 응급의료 전용 ‘닥터헬기’가 도입된 지 39일 만에 17명의 목숨을 구했다.

닥터헬기는 지난달 4일 경기도가 운영을 시작해 이달 12일까지 39일간 모두 19번 출동해 중증외상환자 17명을 구하는 등 출동 성공률이 89.5%를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주야간과 지역을 가리지 않고 현장을 누빈 것으로, 2~3일에 1명꼴로 인명을 구한 셈이다. 생명을 살리지 못한 2건은 헬기 도착 전 환자가 사망해 회항한 1건과 경기도 한 병원에서 뇌출혈로 치료 중이던 환자를 이송하던 중 사망한 1건이다.

이런 성과의 배경에는 경기도·도교육청·아주대병원이 올해 6월 ‘응급의료전용헬기 이착륙장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해 학교 운동장과 공공시설을 이착륙장으로 활용하는 적극적인 행정이 한몫한 것으로 평가됐다.

대표적인 사례는 이달 초 화성시 한 도로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구조 과정을 꼽을 수 있다. 지난 4일 화성시 매송면 도로에서 굴착기와 버스가 충돌해 중상 3명을 포함해 20여명이 다쳤다. 사고 당시 전복된 굴착기 탑승자의 부상 정도가 특히 심각해 생명이 위급한 상황이었으나 신고 12분 만에 현장에 도착한 닥터헬기 덕분에 목숨을 건졌다. 자동차로 1시간 안팎 걸리는 거리를 닥터헬기로 40여분 단축한 것이다. 더구나 닥터헬기가 이착륙한 남양고등학교는 종전에는 학생이 없는 주간에만 제한적으로 착륙이 허용됐으나 협약 이후 야간에도 착륙장으로 활용됐다.

앞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6월 협약식에서 “닥터헬기 착륙에 관한 모든 책임은 경기도가 질 테니 국민의 생명을 위해서는 지체 없이 적극적으로 활용하라”며 이국종(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 아주대 의대 교수가 주도하는 닥터헬기 운용에 힘을 실어 줬다.

닥터헬기는 경기소방재난본부 ‘소방시스템’과 연계해 운영되는 응급의료 전용 헬기로 국내 유일 24시간 상시 구조·구급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도내 학교 운동장 1696곳, 공공청사 및 공원 77곳 등 모두 1773곳을 닥터헬기 이착륙장으로 활용하고 있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2019-10-18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백종원 운전기사 모집에 300대 1…채용조건 보니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운전기사를 모집하는 채용 공고에 300명의 지원자가 몰렸다.7일 채용정보업체 잡코리아에 따르면 더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전국 최초 가족생애 설계 서비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톨게이트 수납원 직고용 맞다”

배규식 한국노동연구원장

도로부지 사용기간 만료 때 문자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을지로만의 독특한 매력 전파 ”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