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파워에 밀렸나, 반기문 배신 여파냐

[관가 블로그] 유엔 감사위원 낙선 원인 뒷말

의료·바이오 산업기지 진척… 일자리 품은 오승록표 교육

[구청장을 만납시다]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광주시 추계 현절사 제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향행사 초헌관으로 박현철(앞줄 왼쪽 7번째) 광주시의회 의장, 아헌관에는 이창희 문화원장, 종헌관은 이단우 현절사 도유사가 맡아 제를 올렸다.
광주시 제공

경기 광주시는 17일 남한산성 내 현절사에서 삼학사 홍익한, 윤집, 오달제와 척화파의 거두 김상헌, 정온 선생의 충절을 기리는 ‘추계 현절사 제향’을 거행했다.

제향식에는 현절사 도유사를 비롯해 유림·시민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병자호란 당시 척화를 주장하다가 청나라에 끌려가 순절한 삼학사와 척화파의 거두인 김상헌, 정온 선생의 충절을 기렸다.

이날 제향행사 초헌관으로 박현철 광주시의회 의장, 아헌관에는 이창희 문화원장, 종헌관은 이단우 현절사 도유사가 맡아 제를 올렸으며 전국 각지에서 위패를 모신 분들의 후손이 참석해 선조의 넋을 기리며 애국애족 의식을 높이는 시간을 함께 했다.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4호로 지정된 현절사는 숙종 14년(1688년)에 광주유수 이세백이 건립했으며 현절사 제향은 2008년 광주시 무형문화유산 제2호로 지정된 지역의 대표적인 문화유산으로 병자호란 당시 남한산성이 청 태종의 12만 대군에 포위됐을 때 항복하지 말고 끝까지 싸울 것을 주장해 패전 후 청나라 심양에 끌려가 죽음을 당한 삼학사의 위패와 함께 당시 척화를 주장했던 김상헌·정온의 위패가 모셔져 있다.

현절사 제향은 춘계 음력 3월 중정일과 추계 음력 9월 중정일에 제향을 올리고 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절반 줄게” 약속한 남편…복권 1등되자 사라

복권 1등에 당첨된 후 아내를 속이고 잠적한 남편의 사연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태국 사뭇쁘라깐주에 거주하는 폰띠다(23)는 같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념 팍팍’ ‘사랑 송송’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전국 첫 보도 열선 만든 서초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에코마일리지 2년 연속 우수구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하나 사면 다른 하나는 기부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