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생계자금 시기’ 항의받은 권영진 대구시장 실신

“왜 현금 지급 않나” 민주 시의원과 마찰

이재명 “부천 빼고” 재난소득 검토에 부천시장 “제 잘못

장덕천 시장 공개 반대했다가 SNS 사과하며 일단락

호남 시도지사, 방사광가속기 유치 공동건의

국립 공공보건의료대학 법제화 요구도

청소년 아지트·엄마의 독서룸

서초 ‘핫플’ 양재도서관 23일 개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서초구가 오는 23일 양재천교 인근(양재천로 33)에 복합문화공간인 ‘양재도서관’을 개관한다.

양재 지역 도서관 건립은 구민들의 오랜 숙원 사업이다. 부지가 시 소유라 13년간 추진이 지지부진했는데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서울시에 구 소유 부지와 교환하자고 제안해 설득하면서 사업이 성사됐다는 설명이다.

도서관은 지하 1층~지상 3층, 연면적 2985㎡ 규모로 열람석 410석과 장서 7만권을 갖췄다. ‘

사람 중심 도서관’을 기치로 내세운 만큼 ‘도서관은 정숙한 곳’이라는 기존 틀을 깼다는 설명이다. 엄마와 아이가 자유롭게 책을 보며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어린이자료실과 유아열람실, 청소년들이 상상을 펼칠 수 있는 아지트로 마련한 ‘틴스 플레이스’, 책을 통해 엄마들이 새로운 꿈을 찾는 ‘엄마의 독서룸’ 등 도서관 곳곳이 재기 넘치는 공간들로 꾸려졌다.

층마다 남쪽 벽이 통유리로 돼 있어 양재천과 양재시민의 숲의 풍경을 감상하며 자연 채광도 만끽할 수 있다. 돌출형 테라스로 꾸며진 독서 공간, 옥상 하늘정원 등은 주변 경관과 조화를 이룬다.

조 구청장은 “책 중심에서 사람 중심으로 도서관을 혁신했듯, 앞으로도 주민들을 만족시킬 수 있는 신개념 복합문화공간을 더 많이 확충하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11-2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연예인 노예” 150만원 고액방 몰려든 사람들

불법 촬영물로 꾀어 고액 유료회원 유치 회원들 “진짜 연예인 영상 맞냐” 물으면 주민번호·주소 등 신상정보로 신뢰 쌓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피해 업소 재산세 감면 검토”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임대주택 청년·어르신 고루 돕는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사회적 거리두기’ 직접 홍보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재산세 인하로 항공업계 돕는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