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자 운전면허 반납·인센티브 신청 주민센터서 한번에

8월부터 주민센터 ‘원스톱 서비스’ 구축

유해성분 328배… 수입 어린이 ‘위해제품’ 83만점 적발

관세청, 올 4~5월 학용품 등 집중 단속

“우리 지자체로 놀러 오세요”… 침체된 지역 관광 살리기

인천시 호텔 비용 부담 붐업 프로모션, 경북 1500개 숙박업소 할인 이벤트

아이 키우기 좋은 동대문… 셋째부터 초중고 입학축하금

입학 때마다 30만·50만·100만원 지급… 첫째 출산지원금도 10만원→30만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서울 동대문구가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출산 장려 정책을 확대 시행한다.

동대문구는 이달 개정된 ‘동대문구 출산 장려에 관한 조례’를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유일하게 초·중·고등학교 입학축하금을 확대 지원하고, 출산지원금도 증액하는 내용이 골자다.

이에 따라 기존에 셋째 이상 자녀가 초등학교에 입학할 때 지급되던 입학축하금을 셋째 이상 자녀가 중학교, 고등학교에 입학할 때도 지급한다. 지원 금액도 기존 10만원에서 초등학교 입학 30만원, 중학교 입학 50만원, 고등학교 입학 100만원으로 늘린다. 첫째 아이를 출산할 때 지급했던 출산지원금 10만원도 30만원으로 늘린다.

이 밖에도 동대문구는 2017년부터 코레일과 손잡고 다자녀가정에 기차 여행을 지원하는 ‘다자녀 가정 행복나들이’ 행사를 매년 진행한다. 지난해부터는 지역 기업이나 기관 지원으로 다자녀가정의 자녀에게 장학금도 지급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모든 출생아에게 3만원 상당의 기저귀, 물티슈 등 출산축하용품을 지원하고, 임산부 및 영유아를 위한 각종 건강지원 서비스도 제공한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양육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는 데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출산지원금 및 입학축하금을 확대한다”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출산장려정책을 추진해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동대문구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9-11-25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학교방역 비상대책 체계 구축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