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달장애인 평생교육 받는 서대문 ‘늘배움터’

18세 이상 성인 학습 프로그램 운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서대문구가 18세 이상 성인 발달장애인의 평생학습과 자립을 지원하기 위한 전문시설을 건립했다.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부지를 매입해 단독 건물로 발달장애인평생교육센터를 신축한 것은 처음이다.

서대문구는 홍은동에 시비 20억원, 구비 13억 1500만원 등 모두 33억 1500만원을 투입해 지난달 발달장애인평생교육센터 ‘늘배움터’를 완공하고 지난 15일 개관식을 했다고 26일 밝혔다. 지하 1층~지상 4층, 연면적 619.24㎡ 규모의 센터는 학습실 5개와 심리안정실, 프로그램실, 사무실, 식당, 북카페, 체력단련실 등으로 구성됐다. 1층 북카페와 지하 1층 체력단련실은 주민들도 이용할 수 있다.

늘배움터의 학습 프로그램은 정원 30명을 5개 반으로 나눠 교실당 학생 6명, 교사 2명을 배치해 운영된다. 운영 시간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다. 월 이용료는 20만원(식비 8만원 별도)이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늘배움터가 성인 발달장애인의 삶의 질을 높이는 데 큰 역할을 하는 것은 물론 지역사회와 더불어 성장하는 주민친화시설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9-11-27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