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등록번호 뒷자리 ‘지역 표시’ 45년 만에 사라진다

10월부터 성별 표시 제외 6개 번호 변경

안양·과천·군포·의왕시, GTX C노선 정차역 신설 놓고 충

인덕원역·의왕역 추진… 4개 지자체 갈등

[관가 인사이드] ‘실세 지사’ 김경수의 힘?… 또 중앙 고

경제부지사 박종원, 경제혁신추진위원장 이찬우

양천 ‘내일을 여는 토크콘서트’ 올해도 고3 찾아가요

문화예술 공연·또래연사 특강 진행…새달 3일까지 10개 고교 대상 개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11월 광영여고에서 열린 ‘내일을 여는 토크콘서트’에서 또래연사 특강이 진행되고 있다.
양천구 제공

서울 양천구는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른 10개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내일을 여는 토크콘서트’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내일을 위한 토크콘서트는 졸업과 대학 진학을 앞두고 고민이 많은 학생들을 위해 마련된 ‘진로코칭 프로그램’이다. 동기 부여나 정보 전달 중심의 진로교육에서 벗어나 학생들과 출연진이 소통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지난 25일 진명여고와 강서고를 시작으로, 다음달 3일까지 양천문화회관 대극장이나 해당 학교 강당에서 차례차례 열린다. 수험생들의 스트레스 해소와 힐링을 위한 문화예술 공연, 또래의 경험담을 통해 사고의 틀을 넓히며 개개인의 적성과 소질에 맞는 진로를 설계해 보는 또래연사 특강,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된다.

지난해엔 8개 고교 3학년 3000여명이 참여했다. 구 관계자는 “학생들 시선으로 바라본 진로 교육으로, 설문 참여자들 중 약 97%가 프로그램에 만족도를 보이는 등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방식의 진로 교육프로그램을 꾸준히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9-11-28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묵은 교통민원 해결사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20000… 코로나 검사 4개월 기록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가정이 행복한’ 관악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전통시장에서 착한소비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