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 얻어오는 직장인들… 산재 68%가 ‘정신적 질병’

시민단체 ‘직장갑질 119’ 제보 분석

건강 과시·지역 홍보 일석이조… 단체장들의 ‘운동학개론

양승조 충남지사, 마라톤으로 체력 과시…박원순 서울시장도 주2회 남산 6㎞ 달려

양천 ‘내일을 여는 토크콘서트’ 올해도 고3 찾아가요

문화예술 공연·또래연사 특강 진행…새달 3일까지 10개 고교 대상 개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11월 광영여고에서 열린 ‘내일을 여는 토크콘서트’에서 또래연사 특강이 진행되고 있다.
양천구 제공

서울 양천구는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른 10개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내일을 여는 토크콘서트’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내일을 위한 토크콘서트는 졸업과 대학 진학을 앞두고 고민이 많은 학생들을 위해 마련된 ‘진로코칭 프로그램’이다. 동기 부여나 정보 전달 중심의 진로교육에서 벗어나 학생들과 출연진이 소통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지난 25일 진명여고와 강서고를 시작으로, 다음달 3일까지 양천문화회관 대극장이나 해당 학교 강당에서 차례차례 열린다. 수험생들의 스트레스 해소와 힐링을 위한 문화예술 공연, 또래의 경험담을 통해 사고의 틀을 넓히며 개개인의 적성과 소질에 맞는 진로를 설계해 보는 또래연사 특강,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된다.

지난해엔 8개 고교 3학년 3000여명이 참여했다. 구 관계자는 “학생들 시선으로 바라본 진로 교육으로, 설문 참여자들 중 약 97%가 프로그램에 만족도를 보이는 등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방식의 진로 교육프로그램을 꾸준히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9-11-28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건모 성폭행 의혹 “배트맨티 입고 욕하며…”

강용석, 9일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 제출입장문에 지나치게 상세한 피해과정 묘사 전문 그대로 보도된 기사…2차 가해 우려가수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새 둥지 만나는 근현대사 유물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

청년 정책 스스로 만든다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학생 창의력 놀면서 키웠다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구의회 역할 알려야 관심 생겨”

고양석 서울 광진구의회 의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