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집 불린 통일부 교류협력실, 평화 프로세스 새 돌파구 될

[관가 인사이드] 격상된 교류협력실 기대 반 우려 반

[단독] 공무원 항공 마일리지 십시일반… 뜻 모으니 나눔이

인사처 마일리지 사회복지시설에 기부

“무허가주택 밀집지 도시재생” 광명 너부대 마을 공공임대주택 ‘첫삽’

LH, 2021년까지 70가구 완공후 행복주택 170가구 건설 예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승원(왼쪽서 4번째) 광명시장이 ‘너부대 마을’공공임대주택사업 착공식에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광명시 제공

경기 광명시 너부대마을의 ‘공공기관 제안형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첫 삽을 떴다.

광명시는 장애인복지관에서 무허가주택이 밀집해 있는 너부대 마을 공공임대주택사업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광명 장애인복지관에서 진행된 이날 착공식에는 박승원 광명시장을 비롯해 백재현 의원, 국토부 관계자, LH 관계자, 시민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착공식은 홍보영상 상영에 이어 사업 경과보고,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이곳에 조성되는 어울림센터는 광명시가 LH와 함께 진행하는 도시재생 사업이다. 5830여㎡ 부지에 국·도비와 시비, LH 사업비 등 총 310억원을 투자한다.

센터에는 너부대 마을 주민들을 위한 국민임대주택 70가구와 청년 입주용 행복주택 170가구, 어린이집·상가·공영주차장 등을 조성할 예정이다. 2023년 말 완공된다.

광명너부대 사업지구는 2017년 1차 공공기관 제안형 뉴딜사업으로 선정됐으며 2년간 준비 끝에 착공식을 가졌다.

시는 너부대 사업으로 주거환경이 열악한 구도심지역의 노후주택을 정비해 저렴한 주택을 공급하고 다양한 생활SOC 공급으로 주거복지 향상, 일자리 창출 및 사회통합 실현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승원 시장은 착공식에서 “문재인정부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첫 번째 착공식이라 의미가 매우 크다”며, “원주민은 70가구 순환주택을 먼저 지어 이곳을 떠나지 않고 살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원주민이 살던 곳에는 청년창업지원센터와 시립어린이집, 공영주차창 등 복합시설과 함께 임대주택을 짓겠다”며 “앞으로 광명시 도시재생 사업이 더욱 탄력을 받아 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정현, 아프리카계 사위 소개 “처음에는 당황

이정현 무소속 의원이 11일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장녀의 결혼식을 치렀다.이정현 의원은 지인들에게 “축복해 주십시오.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부모도 아동학대 예방 교육을”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구청장표 ‘참 좋은 지방자치’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