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에 ‘청년 사장 도시락’… 코로나 넘는 송파의 맞

‘마을&청년과 함께, 살 만한 송파’ 사업

자가격리 불시 점검하는 관악

무단이탈자 ‘원스트라이크아웃’ 고발

영광굴비의 몸부림 “가짜 막아야 산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산 참조기 둔갑에 소비자 불신
郡, 설 직후 자정 결의대회 열기로
어획량 감소 겹쳐 매출 하락 뚜렷
양식화·지리적표시제 등 자구책도

전남 영광 법성포 앞바다에서 소금에 절여 말린 영광 굴비 꾸러미.
영광군 제공

영광 굴비는 감칠맛이 일품인 고급 반찬이다. 전남 영광 법성포 앞바다에서 참조기를 소금에 절여 말린 영광 굴비는 10마리 한 묶음이 특상품은 200만원에 나올 정도로 고급 제품도 많다. 전국 굴비 생산량의 80%가 영광산이어서 굴비 하면 영광, 영광 하면 굴비를 떠올린다.

굴비의 고향인 전남 영광군이 설 직후인 오는 30일 자정 결의대회를 갖는다고 21일 밝혔다. 굴비업체의 준법의식과 윤리의식 회복을 위해 관계자들이 시가지에서 행진하며 각오를 다진다. 영광으로 가져와서 말린 중국산 참조기가 영광굴비로 둔갑해 고가에 팔리는 사기 사건이 끊임없이 발생하면서 추락한 소비자 신뢰를 만회하기 위해 마련했다고 한다.

실제로 이달 초 2009년 9월부터 2016년 8월까지 약 5000t의 중국산 참조기를 국내산 영광굴비로 가공해 원산지를 거짓 표시하고 홈쇼핑에 납품해 600억원이 넘는 매출을 올린 일당이 징역형을 선고받아 지역을 충격에 빠뜨렸다. 국산 참조기는 kg당 1만 5000원인데 반해 중국산은 그 절반 수준인 7000원에 불과한 만큼 중국산을 들여와서 국산 굴비로 팔면 큰 이익을 남길 수 있다.

중국산 조기가 국내로 유통되는 거리가 멀고 그 과정을 감독할 수 없어 신선도나 품질 면에서 차이가 나는데도 조기의 어종이 같고 굴비 가공 작업 자체가 영광에서 이뤄졌다는 이유로 무죄를 주장했다고 한다. 법원은 이들이 영광의 지역 이미지까지 훼손했다며 1년~3년 6월의 실형을 내렸다.

영광의 이미지 회복은 오롯이 영광의 몫으로 남아 있다. 이들은 지난 13일부터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목포지원 2명, 전남도 공무원 2명, 영광군 공무원 5명 등으로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해 2개조로 나눠 집중 단속을 벌이고 있다. 영광굴비 매출은 어획량 감소로 이미 2015년을 기점으로 5000억원 수준에서 40%가 감소한 3000억원 수준으로 떨어졌다. 가장 중요한 소비자 신뢰를 회복하지 못한다면 이마저도 지킬 수 없을 것이란 위기감이 팽배하다. 2018년 기준 영광굴비는 가공업체 460곳에서 1만 6000t을 생산해 매출 3240억원을 기록했다.

영광군은 동시에 굴비 양식화도 추진 중이다. 안정적인 공급을 위해 이미 10년 전부터 양식을 시험 운영하고 있다. 이외에 지리적표시제 재추진 등 각종 복안을 준비 중이다.

이경석 군 해양수산과장은 “굴비 가공업체들은 물론 군민들도 영광굴비에 대한 자부심이 대단하다”면서 “영광굴비를 아끼는 마음을 모아 굴비 산업이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영광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2020-01-22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中企육성기금 이자 1.5%로 인하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넉달간 급여 30% 반납한 구청장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