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청 간부들이 설 연휴를 반납한 까닭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동대문구 간부들이 명절 기간 행정 공백을 메우기 위해 연휴를 반납하고 나섰다. 구민들이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간부들이 솔선수범해 온 선례를 따랐다는 설명이다.

구는 23~27일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을 비롯해 최홍연 부구청장, 김종수 행정국장, 양옥섭 기획재정국장, 이형관 복지환경국장 등 모두 5명이 명절 구민 안전과 생활을 점검하기 위해 지역 순찰을 한다고 22일 밝혔다. 2017년 추석부터 매년 명절마다 진행해 이번이 여섯 번째다.

간부들이 직접 순찰을 나서 각종 위험 요인, 시민 불편사항, 청소 상태 등을 확인하고 문제가 발견되면 신속하게 처리한다. 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네이버 밴드’에 구 간부 소통반을 만들어 매일 오후 4시 일일 청소 상황 및 연휴 종합대책 추진 상황, 각종 사건·사고를 공유하고 신속한 상황 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한다.

이 밖에도 구청 직원 189명도 청소대책반, 비상진료대책반, 제설대책반, 불법주정차단속반 등 분야별 8개 반을 꾸려 구청 종합상황실을 중심으로 23일부터 28일까지 24시간 근무하며 업무를 처리할 예정이다. 유 구청장은 “구민들이 즐겁고 안전하게 설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간부들부터 앞장서서 현장을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