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방문 업소도 안심하세요”

‘코로나 사투’ 소상공인·농가 지원 팔 걷은 지자체

심판론 vs 일꾼론 팽팽한 용인… 현역 의원 없는 3곳은 ‘안갯속’

[4·15 총선 지역민심] 경기 용인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대 총선서 여야 2석씩 균형 맞춰
‘병’ 한선교·‘정’ 표창원 불출마 변수
반도체클러스터 조성 ‘갑’ 격전지로

“심판론 vs 일꾼론.”

경기 용인시는 4개 선거구 가운데 3곳에서 스타급 현역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했거나 의원직을 잃어 무주공산인 상태다. 역대 선거에서 여야가 균형을 맞춰 가며 지역을 나눠 갖는 양상을 보였으나 이번에는 여야 대치 상황과 맞물려 상대방을 심판해야 한다는 ‘심판론’과 지역을 위해 일할 사람을 뽑아야 한다는 ‘일꾼론’이 팽팽히 맞선다.

27일 지역 정가에 따르면 용인은 19대 총선에서 새누리당이 2곳, 민주통합당이 1곳을 얻었고, 20대 총선에서는 새누리당이 2곳, 더불어민주당이 2곳을 차지했다. 용인 갑과 병은 보수 정당이, 을과 정은 진보 정당이 강세를 보이는 경향이 뚜렷하다.

이런 가운데 용인 ‘병’과 ‘정’을 지역구로 둔 자유한국당 한선교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나란히 불출마 선언을 하면서 선거 지형에 지각변동이 이뤄질지 주목된다.

수지구를 기반으로 한 용인 ‘병’ 선거구의 경우 고소득 은퇴 노년층 인구가 많아 보수세가 강한 지역으로 꼽힌다. 이곳에서 한 의원이 17대 총선부터 20대까지 내리 4선을 지냈다. 그런데 한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가운데 한국당은 대안 부재로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주민들 반응은 냉정한 편이다. 수지구에서 자영업을 하는 오모씨(59)는 “문제는 경제다. 현 정권이 국민들에게 보여 준 게 있으면 말해 달라”고 반문했다. 반면 회사원 김모씨(35)는 “대안 없이 사사건건 발목을 잡는 야당이 가장 큰 문제”라고 힐난했다.

용인 ‘정’ 선거구도 판세가 안갯속이다. 유권자들의 성향이 보수와 진보로 균형을 맞추면서도 민주당이 다소 우세한 형국이었으나 표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춘추전국 시대를 맞고 있다.

용인 ‘갑’ 선거구는 인물·전략·구도 등 선거의 3요소를 모두 보여 줄 요충지로 꼽힌다. 이곳에는 SK하이닉스 반도체클러스터가 조성될 예정이어서 정치인들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한국당 정찬민 전 용인시장과 민주당 오세영 전 지역위원장이 출마를 공식 선언한 가운데 민주당 소속으로 최근 사표를 낸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도 뛰어들면서 인물 대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백암면에 사는 신모(56)씨는 “농촌 지역으로 그동안 보수 성향을 보였지만 2선의 새누리당 이우현 전 의원이 의원직을 상실하면서 다소 힘이 빠졌다. 지역에 따라 온도 차이는 있지만 ‘미워도 다시 한번’이라는 보수 동정론도 상존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2020-01-28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뽀송뽀송 행복…빨래방 봉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에너지 절약 실천하는 양천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아이스팩도 재활용하는 강동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강서·LG 구립어린이집을 부탁해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