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자 운전면허 반납·인센티브 신청 주민센터서 한번에

8월부터 주민센터 ‘원스톱 서비스’ 구축

유해성분 328배… 수입 어린이 ‘위해제품’ 83만점 적발

관세청, 올 4~5월 학용품 등 집중 단속

“우리 지자체로 놀러 오세요”… 침체된 지역 관광 살리기

인천시 호텔 비용 부담 붐업 프로모션, 경북 1500개 숙박업소 할인 이벤트

광주 내달부터 천원택시 달린다.

곤지바위에 경관광장도 조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 광주시는 대중교통 소외지역을 대상으로 다음 달 말부터 ‘천원택시’를 운행할 계획이라고 29일 밝혔다.

천원택시는 읍·면의 대중교통 소외지역 주민이 1000원만 내고 이용하는 택시로 나머지 요금은 시에서 부담한다.

마을주민회의에서 주민들의 동의를 받아 마을대표자(이장)가 신청한 마을을 대상으로 한다. 인접 읍·면까지 운행하며 승하차 지점은 최대 7곳을 지정할 수 있다.

월간 운행 횟수는 마을별 주민등록 인구수의 2배 이내이며 운행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시에서 지정한 대중교통 소외지역(하루 버스운행 횟수 10회 이하)은 곤지암·퇴촌·남종·남한산성 등 4개 읍·면에 14개 마을이며 시는 이 가운데 2개 마을을 선정해 천원택시를 시범운영하고 하반기에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시는 또 곤지바위를 중심으로 경관광장을 조성한다.

이 사업은 곤지암읍 청사 이전으로 인한 유동인구 감소로 쇠퇴하고 있는 곤지암시가지의 상권 활성화 일환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곤지바위를 중심으로 주민 휴식·오락과 경관 보전을 목적으로 하는 경관광장을 조성해 곤지바위의 상징성을 회복하고 곤지암읍의 명소로 거듭나게 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곤지바위 경관광장 조성이 완료될 경우 역사와 문화를 그대로 담아낼 수 있는 시민광장으로서 문화예술공간 및 세대가 어우러지는 곤지암만의 이색 공간으로 침체된 곤지암시가지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한편, 곤지바위는 곤지암읍의 대표 문화재로 경기 문화재자료 제63호로 지정돼 보호받고 있으며 곤지암읍 명칭의 기원이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학교방역 비상대책 체계 구축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