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운 ‘법률·세무·노무’ 고민, 전문가가 무료로 도와드려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남구가 무료로 운영하고 있는 ‘전문가상담실’이 호평을 받고 있다.

강남구는 “지난해 1년간 주민 1100여명이 전문가상담실을 이용했으며, 이용자 대상 설문조사에서 90.9%가 만족한다고 답했다”고 11일 밝혔다.

전문가상담실은 구민들에게 법률·세무·노무 관련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2018년 도입됐다. 매년 신청 건수가 꾸준히 증가, 지난해엔 2018년 대비 14.1%가 늘었다.

변호사, 법무사, 세무사, 노무사 등 46명의 분야별 전문가가 생활법률(민사·형사·가사), 세무(양도세·상속·증여·취득), 노무(임금체불·부당해고·산업재해) 분야를 상담한다. 구민 1인당 월 1회, 30분에 한해 무료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법률 상담은 월~금요일 오후 2~4시, 세무 상담은 화요일 오전 10~12시, 노무 상담은 목요일 오전 10~12시, 구청 제2별관 상담실에서 진행된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