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수업 소외 학생 없어야” 교사와 머리 맞댄 은평

[현장 행정] 김미경 서울 은평 구청장, 선일여고 방문

서울 소상공인 자금 대출 5조원 ‘불티’

市 금융지원 이미 4조 소진… 증액 검토

‘고용연장 끝판왕’ 제주 해녀

70대가 58%… 최고령은 1923년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네스코 인류 무형유산(제주해녀문화)에 등재된 제주 해녀들의 물질하는 모습. 제주도 제공.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제주 해녀의 약 60%는 7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도내 해녀의 연령대는 70세 이상이 2235명으로 전체의 58.5%를 차지했다. 60~69세는 30.7%(1174명), 50~59세 8.4%(322명), 40~49세 1.5%(56명), 30~39세 0.7%(27명) 등으로 나타났다.

해녀 수는 총 3820명으로 전년 3898명에 비해 2%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제주시가 2241명으로 전년(2269명) 대비 1.2% 줄었고, 서귀포시는 1579명으로 전년(1629명)과 비교해 3.1% 감소했다. 해녀 수의 감소 요인은 은퇴 137명, 사망 7명, 조업 중단 18명 등이다. 최고령 해녀는 서귀포시 대정읍 마라도 어촌계 소속 라모씨로 1923년생이다. 올해 98세이며 82년의 해녀 경력을 갖고 있다. 30세 미만의 젊은 해녀도 6명(0.2%)이 있으며 최연소 해녀는 대정읍 일과2리 정모씨로 1996년생이다.

도는 지난해부터 고령 해녀들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어촌계를 통해 해녀 조업을 포기하는 은퇴자를 받고 있다. 80세 이상 해녀 은퇴자에게는 월 30만원씩 3년간 은퇴 수당을 준다. 지난해 해녀학교 등을 수료한 후 해녀가 돼 어촌계에 가입된 신규 해녀는 50명에 그쳤다. 해녀 39명은 물질을 일시 중단했다가 다시 해녀가 됐다. 도 관계자는 ”고령 해녀들에 대한 은퇴 지원을 계속 유지하되 신규 해녀 진입을 유도하기 위해 해녀 진료비 지원, 신규 해녀 정착금 지원 등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2020-02-1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