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우 유치했는데”… 대구 확진자 발생에 BTS 공연 물건너가나

새달 케이팝 슈퍼콘서트 3만명 관람 예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열화상감지 등 방침에도 취소 요청 빗발
SBS, 방청권 신청 연기… 市 “오늘 결정”

대구시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 발생으로 다음달 예정된 방탄소년단(BTS) 콘서트 개최를 놓고 고민에 빠졌다. 시 관계자는 18일 “BTS 멤버 중 일부가 곧 군대에 가기 때문에 올해 콘서트가 마지막 공연이 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맞아 1년여 협상 끝에 유치했는데 막상 강행 의지를 비치자 인터넷을 중심으로 비난 여론이 나와 최종 결정을 못 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다음달 8일 오후 7시부터 대구스타디움 주 경기장에서 2시간 30분 동안 케이팝 슈퍼콘서트를 개최할 예정이다. BTS를 비롯해 지코, SF9, 더보이즈, 체리블렛 등 아이돌 10개 팀이 참가할 예정이다. 관람 예상 인원은 그라운드 1만명, 스탠드 2만명 등 모두 3만여명이다. 중국 등 해외 국가에서만 최소 8000명이 찾아올 것으로 추산된다.

대구시는 BTS공연 이외에 오는 21일 예정된 대구시민의날 행사 등 대구시가 주최하는 다른 행사 개최는 모두 취소한 상태다. BTS 행사에서는 모든 관객에게 마스크를 제공하고 손 세정제 1000여개를 비치해 개인 방역을 철저히 하는 한편 열화상감지카메라 20대 이상을 입장권 배부처와 입구에 설치해 감염원을 차단한다는 게 이날 현재까지의 방침이다.

이에 대해 대구시 사이트에는 “이 상황에 많은 사람이 모이는 콘서트 행사를 연다니 말이 되느냐”, “지금 시국에 공연은 무슨 공연이냐”며 행사 취소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대구시 케이팝 행사 개최 취소 요청 글이 올라오고 있다.

행사를 주관한 SBS 인기가요 슈퍼콘서트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이날부터 받기로 했던 1차 방청권 신청을 잠정 연기한다고 공지했다. 관계자는 “공연 취소나 연기 관련해선 정해진 게 없다. 상황을 면밀하게 지켜보며 논의하고 있다. 보건 당국과도 협의해서 최종 결정을 내릴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박희준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취소를 하면 위약금 등 여러 가지 문제가 발생한다. 19일 중 최종 결정해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대구 한찬규 기자 cghan@seoul.co.kr
2020-02-19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