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수업 소외 학생 없어야” 교사와 머리 맞댄 은평

[현장 행정] 김미경 서울 은평 구청장, 선일여고 방문

서울 소상공인 자금 대출 5조원 ‘불티’

市 금융지원 이미 4조 소진… 증액 검토

연 370억유통 모바일 시흥 지역화폐 ‘시루’ 정착

하루평균 5500건으로 2억원 결제 이뤄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흥시가 지난해 2월 출시한 전국 최초 모바일 지역화폐가 가맹점에서 지난 1년간 370억원이 판매돼 성공적으로 정착했다. 시흥시 제공

경기 시흥시가 지난해 2월 출시한 전국 최초 모바일 지역화폐가 가맹점 6156곳에서 지난 1년간 370억원이 판매돼 성공적으로 정착했다.

시시흥시는 시루가 출시 1년 만에 유통량과 사용자수, 가맹점 사용률, 소비자 만족도 등 모든 지표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상품권형처럼 판매되는 모바일시루는 전체 판매비중의 70% 이상을 차지해 사용편의성을 입증하며 지역화폐가 활성화되고 있다. 시흥시 경제활동인구 21%에 해당하는 5만 7000명이 모바일시루를 사용중으로 결제건수 87만 건에 사용한 결제액은 269억원으로 구매액의 80%가 소비됐다.

가맹점은 6156개로 모든 시루 가맹점에서 모바일시루를 사용할 수 있다. 한번이라도 모바일시루로 결제가 이뤄진 가맹점은 전체의 94%인 5787곳으로 가맹점당 평균 141건, 480만원의 결제가 이뤄졌다. 2월 현재 하루평균 5500건, 2억원의 결제가 이뤄지고 있다.

이용자 대상 소비자만족도 조사에서도 5점 척도 기준 평균 4.37점의 만족도를 보였다. 만족 이유로는 단연 ‘간편함’이 손꼽혔다. 실제로 시흥지역 맘카페 등 인터넷 커뮤니티에서고 ‘지갑 없이도 외출할 수 있다’ ‘은행에 방문하지 않고도 언제 어디서든 원하는 금액만큼 충전해 사용할 수 있다’ ‘소액결제도 부담 없이 할 수 있다’ 는 이용 후기를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시흥시 관계자는 “생소한 모바일 간편결제 방식을 전파하는데 어려움이 있었지만 150여회에 이르는 ‘찾아가는 시흥화폐 설명회’와 가맹점마다 방문해 문제를 해결해주는 ‘시루 서포터즈’ 운영 등 이용자 중심의 홍보로 단기간 내 정착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시흥시는 모바일 간편결제 방식의 지역화폐를 지역사회에 성공적으로 정착시키면서 타 지자체로부터 70여 차례 벤치마킹 방문을 받는 등 ‘모바일 지역화폐 운영 선도도시’로 주목을 받고 있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