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생계자금 시기’ 항의받은 권영진 대구시장 실신

“왜 현금 지급 않나” 민주 시의원과 마찰

이재명 “부천 빼고” 재난소득 검토에 부천시장 “제 잘못

장덕천 시장 공개 반대했다가 SNS 사과하며 일단락

호남 시도지사, 방사광가속기 유치 공동건의

국립 공공보건의료대학 법제화 요구도

中서 1000명 돌아오는 경북 경산 ‘좌불안석’

영남대 700명·대구가톨릭대 230명 재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역 주민 2명 확진 판정에 불안감 최고조
일부 대학은 “인근 빌라 격리할 것” 논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가 발생해 가뜩이나 불안한데, 중국인 유학생 1000명이 한꺼번에 몰려든다니….”

20일 경북 경산시 등에 따르면 영남대 등 경산 지역 10개 대학에 재학 중인 중국인 유학생 1300여명이 다음달 개학을 앞두고 한꺼번에 입국할 예정이다. 대학별로는 영남대가 700명으로 가장 많고 대구가톨릭대 230명, 대구대 180명, 경일대 90명, 대구한의대 60명 등이다.

대학 개학을 앞두고 경산 시민들의 코로나19 불안감도 갈수록 최고조로 치닫고 있다. 이날 경북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2명이 경산 지역에서 생활하는 것으로 밝혀졌기 때문이다. 경북도와 경산시, 지역 대학들은 이들의 입국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될 것에 대비, 14일간 대학 기숙사에 입소시킬 예정이다. 보호 기간이 끝난 유학생도 지속해서 모니터링하는 등 단계별 특별관리로 코로나19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하지만 대구한의대 등 기숙사가 여의치 않은 대학들은 학교 인근 빌라 등을 격리시설로 활용할 계획이어서 인근 주민뿐만 아니라 시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다. 시민들은 또 각 대학이 중국인 유학생들을 공항에서 대학 기숙사 등 격리시설로 이송하는 과정에서 지역사회와 완전히 차단할 수 있을지도 크게 의문스러워하고 있다.

시민 김모(63)씨는 “경산이 30여명의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한 대구와 인접해 불안하기 짝이 없는데 코로나19가 창궐한 중국인 유학생이 대거 몰려든다니 불안하기 짝이 없다”면서 “중국인 유학생 관리를 완벽하게 해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경산시 관계자는 “지역 대학들과 중국인 유학생 관리 대책을 마련했다”면서 “시는 경북도와 함께 대학들에 중국인 유학생 관리에 필요한 마스크와 손세정제, 손소독제, 열화상감지카메라 등 방역 물품, 기숙사 숙박비, 버스임차비 등을 지원하고 대학들은 유학생 관리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경산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20-02-21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연예인 노예” 150만원 고액방 몰려든 사람들

불법 촬영물로 꾀어 고액 유료회원 유치 회원들 “진짜 연예인 영상 맞냐” 물으면 주민번호·주소 등 신상정보로 신뢰 쌓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피해 업소 재산세 감면 검토”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임대주택 청년·어르신 고루 돕는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사회적 거리두기’ 직접 홍보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재산세 인하로 항공업계 돕는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